‘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이 돌아왔다

lozv4eB_o

소지섭의 소지섭에 의한 소지섭을 위한 드라마가 나타났다. MBC 새 수목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이야기다. 소지섭이 KBS2 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 이후 2년 반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왔다. 오랜만에 복귀한 만큼 그에 대한 관심은 높았다. 2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내 뒤에 테리우스’ 제작발표회에는 소지섭을 보기 위해 팬들과 MBC 직원들이 몰려들어 인산인해를 이뤘다. 평소 제작발표회에서는 볼 수 없는 풍경. 소지섭은 꽤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드라마는 오랜만이라 많이 긴장되고 떨린다. 첫 방송도 떨면서 볼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재밌게 촬영하고 있으니까 보는 분들도 재밌게 볼 것 같다. 첩보, 액션, 코믹, 로맨스 등 다양하게 들어가 있다”고 말해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박상훈 PD는 소지섭과 함께 작업하는 것에 대해 큰 만족감을 표했다. 그는 “평소에 정말 같이 일해보고 싶은 배우였다. 운 좋게 첫 미니시리즈 데뷔작에서 소지섭과 함께하게 돼서 정말 좋다”고 말했다. 이어 “이 캐릭터는 소지섭 말고는 다른 분을 떠올릴 수 없을 정도다. 엄숙미와 고독미에서는 최고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면서 박 PD는 “오지영 작가와 작업하면서 훌륭한 배우가 이 대본을 알아봐 주시리라 기대했는데 (소지섭이) 한 번에 알아봤다”고 설명했다.이날 현장은 소지섭을 위한 자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그에게 질문이 끊임없이 쏟아졌다. 소지섭은 기분 좋은 미소를 띠면서도 부담감을 슬쩍 내비쳤다. 그는 “시청률이 물론 중요하지만 많은 분의 가슴에 작품이 남느냐 아니냐가 중요한 것 같다. 최선을 다해서 오랫동안 가슴 속에 간직될 수 있는 드라마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소지섭은 극 중 전직 NIS 블랙요원, 현직 베이비시터인 김본 역을 맡았다. 전작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 이어 또 한 번 아역배우들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 그는 “이번 작품에서도 아이들과 예쁘게 촬영하고 있다. 그런데 두 명은 확실히 힘들다. 어머니들 정말 대단한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소지섭은 ‘내 뒤에 테리우스’의 관전 포인트를 한마디로 정리했다. “소지섭이 육아를 한다.”‘내 뒤에 테리우스’는 소지섭 외에도 ‘으라차차 와이키키’에 출연해 관심을 모았던 정인선과 배우 손호준, 임세미 등이 출연한다. 이 작품은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협업을 그린 드라마다. 27일 오후 10시, 4회 연속 방송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4035.htm, 2018/09/27 16:2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