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최연소 아나운서 김수민, 앞뒤 다른 친구에게 “축하하진 말았어야지”

9TDg3eB_o

1997년생 최연소 나이로 SBS 신입 아나운서 공채에 합격한 김수민이 대학 친구와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김수민 아나운서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공개한 게시물에 따르면 친구는 ‘SBS 공채 합격했다며? 너 하고 싶어 하는 일 잘 돼 제일 좋네’라고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김수민 아나운서는 ‘고맙다’고 답했고, ‘앞뒤 다른 사람들’이라는 설명 아래 또 다른 메시지들을 공개했다. 그 친구는 ‘업계 특성상 많이 힘들 수도 있겠지만 다 감안하고 목표 잡아서 노력하고 성공한 거니 모쪼록 잘 되길 바람. 부디 네가 처음에 얘기했던 그런 초롱초롱한 뜻을 잘 이뤘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자 김수민 아나운서는 ‘고맙다. 응원할게’라고 답했다. ‘곧 펑 할 게시물’이라는 설명 이후 나온 대화 내용에서 김수민 아나운서는 같은 사람이 올린 것이라는 설명 아래 나눈 대화도 공개했다. 친구는 ‘그럼 학교는 잠시 쉬는 거냐?’고 물었고, 김수민 아나운서는 “그래야 할 것 같다. 시선도 부담되고”라고 말했다. 해당 친구는 김수민 아나운서와 주고받은 대화 내용을 자신의 SNS에 올리며 “벌써 연예인이라도 된 줄 아는 건지. 그리고 진짜 연예인이 지나다녀도 자기 살기 바빠 별 신경 안 쓰는 게 우리 학교 사람들인데. 사람 참 안 변한다 싶더라”며 “여태 주변 사람들한테 크고 작게 밉보인 전적이 많으신데 사회 나가서도 똑같은 짓이나 안 하고 다니면 좋겠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김수민이) 크게 잘못한 건 없는데 은근 밉보인 게 쌓이고 쌓여 꼴 보기 싫어지는. 근데 그게 한 두 명이 아니고 주변에 여러 사람들한테 그래서 결국 이런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김수민 아나운서는 해당 친구에게 “이런 거 올릴거면 축하는 하지 말았어야지. 글들 알아서 지워줬으면 좋겠다”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친구는 “적어도 네가 하고 싶어 하던 일 이뤘으니 그것 자체만은 축하하는 마음 진심이었다”며 “글은 어차피 비밀 계정이고 내 계정이니 알아서 할게. 잘 지내라”고 답했다. 1997년생으로 올해 22살인 김수민 아나운서는 서울예고를 거쳐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재학 중에 SBS 신입 아나운서 공채에 합격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4004.htm, 2018/09/27 11:2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