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궐’ 장동건, 현빈과 이것 빼고 다 해봤다?

oe309eB_o

연예계 대표 ‘절친’으로 소문난 장동건과 현빈은 서로가 옆에 있어 편안하다는 듯 연신 눈을 마주치며 미소지었다. 평소 제작보고회장에서 맴돌던 긴장감은 없었다. 그 어느 때보다 밝고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영화 ‘창궐'(감독 김성훈)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현빈과 장동권은 ‘창궐’에서 처음으로 연기호흡을 맞췄다. 워낙 친해 ‘한 번쯤 작품을 했겠거니’ 생각했지만 두 사람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장동건은 28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열린 ‘창궐’ 제작보고회에서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 중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한 것이 바로 현빈과 작업하는 것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사실 (현빈과) 작품 말고 거의 모든 것을 같이 해본 거 같다. 작품만 같이 못 해봤는데 좋은 기회가 와서 하게 됐다”고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그러자 제작보고회에 함께 참석한 정만식과 김의성은 “연기 빼고 뭘 그렇게 같이 했냐”고 질투(?)를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극 중 현빈은 위기의 조선에 돌아온 왕자 이청 역을, 장동건은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첨예하게 대립한다. 장동건은 “(대립하는 상대 배우와) 보통 현장에서 거리를 두는데 그렇게 하기에는 (현빈과) 너무 가깝고 서로를 많이 아는 사이였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하는 데 편하게 할 수 있어서 도움이 많이 됐다”고 덧붙였다. 현빈은 “장동건과 대립하는 연기가 힘들지 않았다”고 밝혔다. 친분이 두터운 만큼 대립하는 연기가 힘들 수도 있을 테지만 그는 “오히려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현빈은 “장동건 선배가 김자준 분장을 하고 카메라 앞에 서면 김자준으로 바뀐다. 친분 관계가 있다고 해서 어색하거나 못 받아들여지거나 그런 건 없었다”며 “자연스럽게 그 흐름에 맞게 호흡을 맞췄고 컷 하면 원래 친분 관계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창궐’은 현빈, 장동건 주연의 영화 ‘창궐’은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夜鬼)’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 분)과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장동건 분)의 혈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공조’의 김성훈 감독과 현빈이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작품이기도 하다. 10월25일 개봉예정이며 상영시간은 129분, 15세 관람가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4120.htm, 2018/09/28 15: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