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 끊이지 않는 구설…팬들도 돌아섰다

b2KccfB_o

젝스키스 멤버 강성훈이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28일 SBS funE는 강성훈과 여성 스태프 박 모 씨가 전 매니저 김 모 씨의 집을 찾아갔다가 실랑이가 벌어진 사건의 일부 영상을 공개했다. 앞서 강성훈은 개인 팬클럽 후니월드의 실질적 운영자로 알려진 박 씨와 함께 김 씨의 집을 방문, 폭행 시비에 휘말린 바 있다. 공개된 영상에는 김 씨의 집을 찾아간 강성훈이 경찰의 퇴거 조치를 받은 후 상황이 담겼다.영상에서 강성훈과 박 씨는 김 씨와 그의 측근이 타고 있는 택시에 다가와 대화를 요구한다. 강성훈은 “좋게 이야기하고 가려고 하는 거”라며 지속해서 내릴 것을 요구했고, 김 씨는 “무섭다”며 대화를 거부했다. 이 과정에서 김 씨의 측근은 동영상 촬영을 이어갔고 박 씨는 무단 촬영을 문제 삼으며 이를 막으려 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때 경찰이 다시 출동했고, 큰 물리적 충돌은 없었으나 김 씨의 친형은 “강성훈과 박 씨가 동생을 감금했고, 강요했으며 핸드폰을 빼앗으려는 과정에서 물리력을 사용했다”고 주장했다.이에 대해 박 씨는 해명에 나섰다. 그는 “강성훈 씨 매니저로 1년 넘게 일하던 사람이 대만 콘서트 취소 건이 불거지자 회사를 그만두고 연락이 두절됐다. 왜 연락을 끊었는지 너무 궁금해서 찾아간 거다”며 “대만 콘서트 제작사와 쌍방 고소 건이 있는데, 경찰이 김 씨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하더라. 그전까지 김 씨를 의심하지 않았지만 이번 일로 의심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김 씨는 불안 증세를 호소하며 병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그는 변호인을 선임해 강성훈과 박 씨를 각각 강요와 감금, 가택 침입 등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라고. 한편, 강성훈은 최근 팬 미팅을 일방적 취소하고 팬 기부금 횡령 의혹 등으로 젝스키스 콘서트 무대에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가택 침입, 폭행 시비 영상까지 공개되면서 당분간 논란은 끊이지 않을 전망이다. 팬들은 강성훈을 젝스키스에서 퇴출하자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4175.htm, 2018/09/29 00:0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