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살인’ 유족 “피해자 인격권 침해” vs 배급사 “일상적 소재”

TpKccfB_o

영화 ‘암수살인’의 상영을 놓고 유족들과 배급사가 공방을 벌였다. 28일 서울중앙지법 민사50부 심리로 영화 ‘암수살인'(감독 김태균) 상영금지 가처분 심문 기일이 진행됐다. ‘암수살인’ 상영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접수한 피해 유족 측과 배급사인 쇼박스 측은 각자 법률대리인을 통해 상영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피해 유가족의 법정대리인은 “‘암수살인’은 고인이 된 피해자의 인격권을 침해했다”며 “이 영화는 실제 2007년 부산에서 일어난 사건을 모티브로 해서 실제 범행 수법과 장소, 시간, 피해 상태 등을 99% 동일하게 재연했다. 과연 이 영화가 창작이라고 볼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주장했다. 유가족 측이 주장한 이 장면은 범인과 피해자가 길에서 어깨가 부딪히며 시비붙는 모습이다. 이어 범인이 흉기로 피해자의 목 등을 찌른 뒤 시신을 방화한다. 유가족 측 대리인은 “쇼박스는 유족들이 상당한 정신적 충격과 고통을 겪을 것을 충분히 예상하고도 제작 전에 단 한 번도 동의를 구하거나 협의한 일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영상이 그대로 송출될 경우 유족들은 되돌릴 수 없는 정신적 고통을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의 ‘잊힐 권리’도 침해했다고 덧붙였다. 쇼박스 측 법률대리인은 “영화 제작사가 유족의 동의를 받지 않고 촬영한 점은 변론에 앞서 사죄드린다”면서도 “‘묻지마 살해’는 사회에서 일상적으로 일어나는 소재로, 영화에서 일반적으로 구성할 수 있는 창작의 영역이라 유족의 동의를 법적으로 받을 필요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암수살인’은 범죄 피해자가 아닌 믿을 수 없는 자백을 한 범인과 우직하고 바보스러운 형사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측 의견을 들은 재판부는 법정에서 유족들이 문제 삼은 장면을 50분 가량 틀었다. 재판부는 영화 개봉일이 다음달 3일인 만큼 양측에 29일까지 추가 의견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이후 내달 1일 상영 금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4142.htm, 2018/09/29 00:0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