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가사 전역’ 서인국, 복귀 앞두고 “심려 끼쳐 죄송”(영상)

WEKccfB_o

가수 겸 배우 서인국(31)이 의가사 전역 이후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자리해 대중에 사과하고 공손히 작품 참여 포부를 드러냈다. 논란 후 첫 작품으로 대중을 만나는 서인국이 성공적인 복귀를 마칠 수 있을지 세간의 이목이 쏠린다. 서인국은 28일 오후 3시 서울 영등포구 영중로 아모리스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케이블 채널 tvN 새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극본 송혜진·연출 유제원) 제작발표회에서 “먼저 일어서서 말씀드리겠다”고 운을 떼며 자리에서 일어났다. 이날 그의 첫 발언이었다. 그리고 사과한 후 90도로 허리를 숙여 인사했다. 앞서 서인국은 지난해 3월 28일 경기 연천군 5사단 신병교육대대에 입소했으나 같은 달 31일 좌측 발목 거골의 골연골병변(박리성 골연골염) 증상으로 귀가 조치를 받았다. 같은 해 4월 27일 서울지방병무청에서 재검을, 6월 5일 대구 중앙신체검사소에서 정밀 검사를 받은 후 최종 5급 판정을 받아 사실상 병역이 면제됐다.군 문제에 관한 한 엄격한 시선인 대중에게 서인국은 논란의 중심에 섰고, 이 같은 상황에 불거진 열애설과 열애 인정, 그 후 결별로 그는 계속해서 구설에 올랐다.일어선 서인국은 가장 먼저 “시작에 앞서 그동안 심려 끼쳐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사과했으며 “이번 드라마를 통해 좋은 연기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그리고 “(복귀에 대해) 굉장히 많은 고민을 했다. 유제원PD와 사석에서 많이 만났는데, 옆에서 용기를 많이 불어넣어 줬다. 먼저 출연 제의를 해줬을 때 덜컥하기에는 무서웠다. 복귀가 이르지 않나 싶기도 했다. 많은 고민과 상의 끝에 이 작품을 하게 됐다”고 차분히 설명했다.’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같은 이름 일본 드라마를 원작으로 하고 있다. 괴물이라 불린 위험한 남자 무영(서인국 분)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정소민 분),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박성웅 분)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을 그리는 미스터리 멜로다. 원작이 사랑을 많이 받았기에 서인국이 표현할 김무영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이 높다. 서인국은 “원작 주인공 기무라 타쿠야와의 차별점을 궁금해 할 것 같다”며 “그가 가진 매력과 외모가 있다면 제가 가진 매력과 외모가 있다. 잘생겼다는 것은 절대 아니다. 제 장점을 통해 김무영 캐릭터를 또 한번 새롭게 탄생하게 해 많은 분들에게 보여드리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서인국의 2년 만의 복귀작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다음 달 3일 오후 9시 30분 방송을 앞두고 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4162.htm, 2018/09/29 00: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