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남편 황민, 영장심사 출석 “죄송하다”

eHHDJfB_o

음주운전 사망사고를 낸 배우 박해미 남편인 뮤지컬 연출가 황민(45)이 사고 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내고 사과했다.황민은 4일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사상 혐의로 발부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기 의정부시 의정부지방법원에 출석했다.이날 황민은 취재진 앞에 서 “제가 다 잘못한 것이다. 제가 음주운전을 한 거다”며 “아까운 생명을 잃게 돼 유가족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아내 박해미에 대해서는 “(사고 후)한 번도 만나지 못했다. 사고 이후 집에 오지 못하게 해서 가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황민은 현재 박해미의 전권을 위임받은 변호사를 통해 박해미와 소통하고 있다.황민은 지난 8월 27일 늦은 밤 경기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음주한 채 크라이슬러 닷지 승용차를 몰고 가다 갓길에 서 있던 25톤 화물차 2대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뮤지컬 배우 2명이 숨지고 황민을 포함한 3명이 다쳤다. 황민과 동승한 4명은 모두 박해미가 운영하는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 단원이다. 특히 사고 당시 황민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4%로 조사됐다. 더불어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 속 황민이 운전한 차량은 일명 ‘칼치기’로 앞선 차들을 추월하며 빠르게 도로를 주행해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4576.htm, 2018/10/04 17:1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