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화 약속” 23회 부산국제영화제, 위기 딛고 새 출발

nzjyKfB_o

한층 화려해지고 풍성해졌다. 정상화를 약속한 23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위기를 딛고 마침내 새 출발을 알렸다. 2014년 ‘다이빙벨’ 사태 이후 위상이 급격히 추락한 부산국제영화제는 4년 만에 제자리로 돌아왔다.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는 배우 한지민과 김남길의 사회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개최됐다. 앞서 태풍 콩레이 북상 소식으로 야외 행사에 대한 우려가 있었지만 행사는 무사히 진행됐다. 이날 레드카펫에는 국내외 영화인, 배우들이 대거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장동건, 현빈, 이나영, 박해일, 수애, 유연석, 김희애, 김해숙, 예수정, 남규리, 이하늬, 남주혁, 안성기, 이보희, 신소율, 한예리, 최수영(소녀시대), 김규리, 김보성, 최희서, 진선규, 류현경, 김의성, 김대명 등이 레드카펫을 밟았다. 또 해외 스타 류이호, 카라타 에리카, 쿠니무라 준, 국내 유명 감독인 임권택, 정지영, 방은진, 이준익, 김용화, 이해영, 황동혁, 민규동, 봉만대 등도 참석했다. 특히 다큐멘터리 ‘다이빙벨’을 연출한 이상호 감독이 참석해 관심을 모았다. 밝은 얼굴로 레드카펫을 밟은 그의 모습에 부산국제영화제의 정상화가 증명됐다. 영화제에 참석한 영화인들 역시 그 어느 때보다 밝은 표정이었다. 영화제 보이콧이 모두 철회되고 이용관 이사장, 전양준 집행위원장 역시 올해 복귀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다소 썰렁했던 행사와 확실히 다른 분위기였다. 올해 영화제는 사카모토 류이치의 피아노 연주로 화려한 시작을 알렸다. 사카모토 류이치는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The Asian Filmmaker of the year)’ 수상자로도 선정됐다. 그는 “이렇게 영광스러운 자리에 오게 돼 감사하다. 한반도에 드디어 평화가 찾아오려고 한다. 같은 아시아인으로서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로 다른 사람들 사이에서 사랑이 생긴다는 건 제가 음악에 참여한 ‘안녕, 티라노’ 작품의 핵심이다. 이 작품이 부산영화제에 소개된 게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 세상에서 폭력에 대한 지배가 없어지길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영화공로상’은 한국영화를 국제 영화계에 소개해 한국영화 세계화를 위해 기여한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올해는 브줄국제아시아영화제의 공동창설자 겸 총책임자인 마르틴 떼루안느(Martine Th?rouanne)와 장 마르끄 떼루안느(Jean-Marc Th?rouanne)가 상을 받았다. 올해 영화제 개막작은 이나영 주연의 ‘뷰티풀 데이즈'(감독 윤재호)다. ‘뷰티풀 데이즈’는 아픈 과거를 지닌 채 한국에서 살아가는 여자(이나영 분)와 14년 만에 그녀를 찾아 중국에서 온 아들(장동윤 분), 그리고 마침내 밝혀지는 그녀의 숨겨진 진실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이나영의 6년만의 스크린 복귀작으로도 관심을 모은 작품이다. 이나영은 앞서 ‘뷰티풀 데이즈’ 기자간담회에서 작품선택 이유에 대해 “제가 할 수 있고, 하고 싶고, 조금은 자신 있게 관객과 만나고 싶었다”며 “그러다 보니 시간이 길어졌고 그러던 와중에 ‘뷰티풀 데이즈’ 같은 쏙 마음에 드는 대본을 보게 돼서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 친구가 처한 상황들, 겪어내야 하는 상황들이 쌓여 현재 엄마가 됐을 때 감정들이 대본에 잘 표현돼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것을 통달해 이제는 담담해진 그 감정이 잘 느껴졌다. 그래서 그걸 잘 표현하고 싶었고, 관객에게도 잘 전달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3일까지 영화의전당·CGV센텀시티·롯데시네마센텀시티·메가박스 해운대 등 부산 일대 극장에서 열린다. 개막작은 ‘뷰티풀 데이즈’며 폐막작은 홍콩 원화평 감독의 ‘엽문외전’이다. 초청작은 79개국 323편으로 월드 프리미어 상영작은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이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4623.htm, 2018/10/04 20:5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