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일X장률 감독 브로맨스로 탄생한 ‘군산’

lTcGPfB_o

“박해일 씨는 평소에도 항상 생각나는 배우입니다.” 영화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를 연출한 장률 감독이 박해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앞서 두 사람은 ‘필름 시대사랑'(2015) ‘경주'(2013)에서도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섬세한 연출과 섬세한 연기를 펼치는 두 사람은 이제 감독과 페르소나의 관계로 거듭났다. 장률 감독은 “박해일 씨와 ‘경주’ ‘군산’에 이어 전국팔도를 다녀볼까 합니다”라며 웃었다. 5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 열린 ‘군산’ 기자간담회에는 박해일, 장률 감독, 남동철 프로그래머가 참석했다. ‘군산’은 오랜 지인이던 남녀가 갑자기 함께 떠난 군산 여행에서 맞닥뜨리는 인물과 소소한 사건들을 통해 남녀 감정의 미묘한 드라마를 담은 작품으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에 초청됐다. 장률 감독은 배우 박해일에 대해 “원래 지역은 ‘군산’이 아닌 ‘목포’였다. 목포를 생각하자마자 박해일 씨가 떠올랐다. 사실 박해일 씨는 항상 떠오른다. 어떤 역할을 줘도 새로운 가능성을 주는 배우기 때문”이라며 칭찬했다. 장률 감독의 말처럼 ‘군산’은 애초 목포에서 촬영이 진행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영화 속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마땅한 민박집이 없어 군산으로 배경을 옮겼다. 감독은 “군산은 부드러운 이미지가 있다. 그 부드러움과 박해일 배우가 참 잘 어울리는 느낌이 들었다”고 말했다. 박해일은 “장률 감독은 섬세한 감정을 가진 배우들을 보듬어주는 능력이 탁월하다”며 “그런 부분이 저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것 같다”고 이번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그는 “사실 감독과 저는 섞일 수 있는 부분이 많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그런 부분이 호기심과 관심으로 커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우를 통해서 얻는 이야기와 감독이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잘 어우러지는 작업을 하는 감독이라서 참 재밌다”고 했다. 장률 감독의 작품은 해석의 여지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객마다 보는 느낌과 평, 해석이 다르다. 그런 작품에 출연하는 배우 역시 연기하기 쉽지 않다. 박해일은 “장률 감독과 몇 작품을 하면서 한 번도 작품을 해석하려고 하지 않았다. 해석하려고 해도 딱 떨어지는 명료한 지점이 없다. 그래서 그냥 감독님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고 카메라 앞에서 그 공간의 공기를 느낀다”고 말했다. 영화는 군산의 정취를 잘 보여준다. 아직 일본의 잔재가 많이 남아있는 군산 곳곳을 카메라로 비춘다. 영화를 보다보면 마치 일본 영화를 보는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다. 뿐만 아니라 일상 속 조선족의 설움들과 재일교포 등 다양한 우리네 모습을 비춘다. 장률 감독은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기보다는 일상에 스며들어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그는 ‘일상’을 자주 강조했다. 그는 “어떤 한 사건을 크게 보여주고 부각하는 것들은 이미 영화로 많이 나왔다. 그래서 나는 우리 일상에서 쉽게 느끼고 볼 수 있는 것들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군산’은 ‘경주'(2013) ‘춘몽'(2016) 등을 통해 지역과 공간을 아우르는 색다른 시선과 방식을 구축한 장률 감독의 11번째 작품이자, 그가 한국에서 만든 여섯번째 장편영화다. 극장에서는 오는 11월에 만나볼 수 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4732.htm, 2018/10/05 18: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