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어코…” 디아크 前 여친 주장 A 씨, 사생활 폭로

34SNTfB_o

케이블 채널 Mnet ‘쇼미더머니777’에 출연하고 있는 15세 래퍼 디아크가 ‘미투 폭로’로 논란에 휩싸였다.디아크 전 여자친구였다고 주장하는 A 씨는 6일 인스타그램에 디아트의 사생활을 폭로하는 장문의 글과 디아크와 외모가 흡사한 인물과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A 씨는 자신은 디아크 팬이었으며, 디아크가 전화번호를 주고, 집 주소를 알려줘 연인 관계가 됐다고 설명했다. A 씨는 “네(디아크)가 나한테 처음에 사귀자고 했을 때 난 거절했다. 너가 강제로 스킨십을 요구할 때도 거절했고 날 안고 키스하려고 했을 때 난 거부했다. 몇 시간 후 우리가 나눈 대화 끝에 너의 팬에서부터 너의 여자친구가 됐고 나는 행복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A 씨는 “다음 날 넌 성관계를 요구했다”며 “피임기구가 없어 거절하는 나에게 넌 기어코 관계를 했다. 내가 너에게 이건 강간이라고 말하고 나서야 너는 그만 뒀다”고 주장했다. 또 그의 소홀한 태도를 토로하며 “알아챘어야 했다. 좋아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이렇게 무시하고 짓 밟는 게 얼마나 잔인한 짓인지”라고 분통을 터뜨렸다.이날 디아크는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리고 “제발 조작해서 상처주지 말라”고 해명했다. 현재 이 게시물은 삭제됐다.’쇼미더머니 777’의 최연소 참가자인 디아크는 어린 나이임에도 훌륭한 랩 실력을 보여줘 세간의 이목을 끌었다. 특히 한국어 중국어 영어 등 3개 국어를 능통하게 구사하는 랩을 펼쳐 눈길을 사로잡았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4760.htm, 2018/10/06 10:55: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