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아크 前 여자친구 “당사자와 진솔한 대화로 오해 풀었다”

TU7wUfB_o

디아크의 전 여자친구가 주장한 여성 A씨가 “디아크와 성관계는 강압적인 것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디아크의 전 여자친구 A씨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압적 성관계’에 대하여 물론 처음에는 제가 ‘강간’이라는 말을 꺼냈고 성관계를 거부했지만, 이후 당사자와 진솔한 대화로부터 연인이 된 사실을 인정하게 되면서 성관계를 맺은 것이라고 오해를 풀고 싶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A 씨는 같은 날 오전 디아크의 사생활을 폭로하는 장문의 글과 디아크와 외모가 흡사한 인물과 찍은 사진을 자신의 SNS에 게재했다. 게시글에는 자신은 팬에서 연인으로 발전했고, 이후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 글이 문제가 되자 A씨는 “성관계 이후 태도 변화에 초점을 두고 싶었던 저도 ‘성폭행’, ‘미투 운동’과 같은 왜곡된 사실을 보고 이는 바로잡아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라며 “오늘 새벽, 당사자와 당사자의 소속사와 만남을 가져 제가 ‘강압적 성관계’를 해명하는 글을 쓰는 것이 좋겠다는 결론이 나왔고, 저도 이에 동의하여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씨는 “당사자와 저는 서로 사과하고 이 일에 대한 감정을 풀었고, 제3자 여러분들도 저희 모두를 겨냥하는 지나친 말을 삼가해주셨으면 하는 말을 하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처음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말을 언급한 적이 없고, 왜곡된 기사와 구설수에 서로가 피해를 얻는 것이 부당하다고 생각하여 글을 쓴 것입니다”라고 해명했다. 디아크는 ‘쇼미더머니 777’의 최연소 참가자로, 남다른 실력을 보여줘 관심을 끈 인물이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4769.htm, 2018/10/06 13:5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