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의 마음으로 훈계했을 뿐’…김창환 회장, 폭행 없었다 (전문)

yohu3gB_o

한국 대중음악을 이끌며 가요계의 존경을 한몸에 받았던 김창환 회장이 소속 보이밴드 더 이스트라이트(멤버 이은성, 정사강, 이우진, 이석철, 이승현, 김준욱)를 폭행했다는 논란이 불거지자 해명에 나섰다.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는 18일 공식보도자료를 통해 김창환 회장이 더 이스트라이트를 폭행했다는 기사와 관련해 자세하게 설명했다.소속사는 “약 1년 4개월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하였고 이후 부모님들과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였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며 “그 후로 재발은 없었고 더 이스트라이트는 꾸준히 활동을 이어 왔지만, 일부 멤버와 감정의 골이 깊어져 지난 일이 불거진 것”이라고 설명했다.이어 “현재 해당 프로듀서는 본인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회사에 사의를 표명하여 수리한 상태다”고 덧붙였다.소속사는 “김창환 총괄 프로듀서는 금일 보도된 기사와 관련하여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을 아주 어린 연습생 시절부터 시작해서 지난 4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애정을 가지고 부모의 마음으로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다”며 폭행 혐의에 대해 일절 부인했다.마지막으로 소속사는 “더 이스트라이트의 앞으로의 활동과 피해 멤버에 대하여 최선의 해결 방안을 찾도록 하겠다”며 팬들과 멤버들, 멤버들의 가족들에게 사과했다.앞서 이날 엑스포츠뉴스는 한국 가요계에서 ‘마이다스의 손’이라고 불리는 김창환 회장이 소속 보이밴드인 더 이스트라이트에게 폭언을 하고 소속 프로듀서 A씨는 멤버들에게 폭행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은 데뷔 전인 지난 2015년부터 최근까지 지속적으로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민트 김창환 회장에게 폭언을 들었고, 소속 프로듀서 A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던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줬다.아래는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이다.안녕하세요. 더 이스트라이트 소속사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입니다.먼저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난 것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약 1년 4개월전 더 이스트라이트 담당 프로듀서가 멤버들을 지도·교육하는 과정에서 폭행이 발생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인지하였고, 이후 멤버들 부모와 대화를 통해 원만히 해결하였으며 재발 방지를 약속 드렸습니다.그 후로 재발은 없었고 더 이스트라이트는 꾸준히 활동을 이어 왔으나, 일부 멤버와 감정의 골이 깊어져 지난 일이 불거지는 지금 상황을 맞게 되었습니다. 현재 해당 프로듀서는 본인의 잘못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회사에 사의를 표명하여 수리한 상태입니다.김창환 총괄 프로듀서는 금일 보도된 기사와 관련하여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들을 아주 어린 연습생 시절부터 시작해서 지난 4년이 넘는 시간 동안 애정을 가지고 부모의 마음으로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음을 말씀 드립니다. 허나, 지난 시절 조금 더 세심하게 멤버들을 헤아리지 못한 점에 대해 마음 아프게 생각하고 있습니다.이번 일을 계기로 더 이스트라이트의 앞으로의 활동과 피해 멤버에 대하여 최선의 해결 방안을 찾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5666.htm, 2018/10/18 17:0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