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도 지금도 이문세…16집, 新명반을 만나다

qR42qhB_o

그때의 감성, 본인 특유의 매력을 오롯이 유지하면서 트렌디한 감각을 절묘하게 아울렀다. 가능한가 싶겠지만, 훌륭히 완성했다. 이문세가 16집으로 돌아왔다. 이문세는 22일 오후 3시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16집 ‘비트윈 어스(BETWEEN US)’ 발매 기념 음악 감상회를 개최했다. 간단히 첫인사를 한 후 쭈뼛쭈뼛 포토타임으로 음악 감상회의 문을 연 이문세는 DJ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라디오 부스 콘셉트의 테이블에 앉은 후에서야 제자리를 찾은 듯했다. 그는 “DJ를 오래 했는데 제 앨범을 소개해드리는 느낌으로 하면 좋지 않을까 싶어서 이렇게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따뜻한 목소리로 음악감상회를 채워갔다. 음악 감상회가 본격적으로 시작하자 이문세는 자연스럽게 안경을 썼다. 이문세의 오랜 팬이라는 사회자 박경림과 주거니 받거니 하며 앨범 수록곡들을 소개했다. 이문세는 이번 앨범에서 헤이즈, 선우정아, 개코, 잔나비 등 다수 후배들과 협업했다. 앨범명처럼 후배들과 음악을 함께 만드는 사이가 된 것도 참 의미 있다는 그다.앨범과 같은 이름의 곡 ‘우리 사이'(feat.선우정아), 타이틀곡 ‘희미해서'(feat.헤이즈)를 시작으로 곡 공개를 이었다. 대중에게 익숙한 이문세 만의 따뜻한 감성, 목소리는 트렌디한 리듬과 멜로디까지도 멋지게 소화해냈다. 이문세는 ‘블라인드’ 방식으로 협업할 후배 가수를 선정했다. 아무런 정보 없이 약 200곡의 곡을 제안받은 후 함께하고 싶은 곡의 가짓수를 축소해나갔다.이문세는 ‘희미해서’를 소화하기 위해 가장 많은 고민을 기울였다고 고백했다. 그는 “낯설게 다가온 리듬, 멜로디의 트렌디한 곡들을 어떻게 이문세스럽게 표현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과 연습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항상 새로운 것을 탐구해왔다. 트렌드를 쫓으려는 게 아니라 트렌디하려고 애를 썼다. 기성세대들에게 ‘당신도 좋아할 음악도 제 앨범에 있어요’가 아니라 ‘이런 음악도 좋아해야죠’라고 말하고 싶다. 기성세대도 트렌디한 곡을 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데뷔 40년 명가수의 소망이 참 겸손하다. 이문세는 “(앨범 곡들이 청자들과) 1대 1의 사이였으면 좋겠다. ‘한 사람의 마음만이라도 움직일 수 있다면 좋겠다’는 소박한 마음으로 앨범을 만들었다. 이어폰으로 텅빈 자기만의 공간에서 곡을 혼자 들었으면 좋겠다”고 이번 앨범 곡들을 들을 음악팬들을 향한 작은 바람을 드러냈다. 이문세 정규 16집 ‘비트윈 어스’는 지난 2015년 4월 발매한 15집 ‘뉴 디렉션’ 이후 약 3년 반 만의 새 정규 앨범으로, 이날 오후 6시 발매, 각종 음악 사이트에 공개된다. 이번 앨범은 오는 12월 초 LP로도 출시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5940.htm, 2018/10/22 17:4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