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가수가 사가모토 류이치 대리 수상?

SBSZrhB_o

트로트 가수 한사랑이 제55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사가모토 류이치 감독을 대신해 상을 받는 해프닝이 연출됐다.22일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는 제55회 대종상영화제가 열렸다. 이날 사가모토 류이치 감독은 ‘남한산성’으로 음악상을 수상하기로 예정돼있었지만 스케줄로 불참했다. 대신 트로트 가수 한사랑이 뜬금없이 무대 위로 올랐다. ‘대종상’ 중계 카메라는 당초 대리 수상으로 예정돼 있던 ‘남한산성’ 제작사 관계자를 잡았지만 무대에 오른 사람은 트로트가수 한사랑이었다. ‘남한산성’의 관계자는 이 모습에 당황한 듯 다시 자리로 돌아갔고, 한사랑은 “트로트 가수”라며 자신을 소개하고 무대에서 내려갔다. 이후 촬영상 대리 수상을 위해 다시 한 번 무대에 오른 ‘남한산성’ 관계자는 “아까도 음악상을 대리수상 하려고 했는데 커뮤니케이션이 원할하지 않았나 보다”라며 당혹감을 드러냈다. 제55회 ‘대종상’ 최우수 작품상은 ‘버닝’이, 남녀주연상은 ‘공작’의 이성민·황정민, ‘아이캔스피크’의 나문희가 받았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5980.htm, 2018/10/22 21:39: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