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남자’ 골든차일드, 新 콘셉트로 가요계 접수할까(종합)

Op86ChB_o

그룹 골든 차일드(Golden Child 멤버 이대열, Y, 이장준, TAG, 배승민, 봉재현, 김지범, 김동현, 홍주찬, 최보민)가 세 번째 미니앨범으로 다시 한번 팬들 앞에 섰다. 풋풋한 소년의 이미지를 벗고 성숙한 ‘남자’로 돌아왔다고 자신있게 말하는 열 명의 멤버. 골든 차일드가 이번 앨범으로 ‘황금기’를 맞이할 수 있을까.골든 차일드는 24일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세 번째 미니 앨범 ‘위시'(WISH)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새 앨범에 대한 소개와 컴백 소감 등을 전하는 시간을 마련했다.지난해 8월 미니 앨범 ‘골-차'(Gol-Cha)로 가요계에 첫 단추를 꿴 골든 차일드다. 당시 신인답지 않은 퍼포먼스와 음악성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지난 1월, 두 번째 미니 앨범 ‘기적'(寄跡)과 첫 싱글 앨범 ‘골드니스'(Goldenness)까지 부지런한 활동을 보여주며 차츰차츰 성장해가는 음악적 행보를 이어갔다.이번 앨범 ‘위시’는 지난 7월 싱글 앨범 ‘골드니스’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골든 차일드 특유의 매력과 중독성 있는 퍼포먼스와 멜로디를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장르가 담겼다.타이틀곡 ‘지니'(Genie)는 시원한 사운드와 함께 골든 차일드만의 컬러풀한 에너지가 더해진 감성적이면서도 파워풀한 댄스 팝. 상상 속의 마법 같은 너만의 ‘지니’가 되어 소원을 이루어주고 언제 어디든 달려가 지켜주고 싶다는 마음을 노래했다.이외에도 앨범 타이틀과 동명의 인트로곡 ‘위시’를 시작으로, 복고스타일 팝 곡 ‘너’, 트로피컬 하우스와 댄스홀의 조화가 돋보이는 곡 ‘너만 보인다’, 어쿠스틱 팝 장르의 ‘들어봐 줄래’, 펑크 록 장르의 ‘넌 모를 거야’, 알앤비 팝 장르의 ‘우드 유 비 마이'(Would U Be My) 등 다양한 장르의 곡들이 수록됐다.이날 골든 차일드는 신보에 대한 남다른 애착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은 “‘위시’는 소망과 소원을 담고 있다. 두 번째 미니앨범 이름이 ‘기적’이었다면, 이번에는 우리 10명이 지니가 돼서 여러분의 꿈을 이뤄주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멤버 TAG는 “이번 앨범은 골든 차일드가 시즌2로 가는 발판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지금보다 어른이 되고 성숙해지려고 노력할 것이다. 해외로도 나갈 수 있지 않을까. 멤버 전원이 외국어 공부도 열심히 하고 있다. 외모, 춤 모두 완벽하지 않느냐”며 힘주어 말했다. 타이틀곡인 ‘지니’에 대한 멤버들의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멤버 홍주찬은 “‘지니는 램프다’라고 소개해드리고 싶다. 램프 안에는 모든 게 들어 있다. 노래, 춤 모든 게 다 들어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장준 또한 “‘지니’는 기자님들의 카메라 셔터 소리라고 생각한다. 계속 듣고 싶으니까”라고 말을 보탰다. 앞선 앨범에서 수줍은 소년의 이미지를 어필했던 골든 차일드다. 하지만 이번 앨범을 통해 ‘남자’로 이미지 변신을 시도했다. 앨범 사진, 파워풀한 댄스, 무대 의상에서도 한층 성숙해진 모습이 눈에 띄는 부분. 김지범은 “앨범 수록곡에는 연인 관계에서의 위기, 남자다움이 느껴지는 ‘지켜줄게’ 같은 가사가 많이 나온다”며 “앨범 사진에서도 아련하고 시크한 모습을 보여드렸다. 또 막내 보민이가 내년이 되면 성인이 된다. 타이밍이 적절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이번 앨범 활동을 통해 얻고 싶은 목표에 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했다. 리더 이대열은 “1년 동안 보여드린 골든 차일드의 정체성이 타이틀곡 ‘지니’에서는 어떤 색으로 표현됐는지 관심 있게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 타이틀곡처럼 누군가의 ‘지니’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당찬 포부를 전했다.Y는 “저희 그룹 멤버들이 작곡에는 직접 참여하지 않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모든 노래를 저희만의 색깔로 표현할 수 있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며 “흰 도화지와 같은 그룹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아이돌 그룹으로 이루고 싶은 최종 목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이대열은 “골든 차일드의 소원은 멤버들 모두 건강하게 활동을 하는 것이고, 또 음악방송 1위를 하는 것이 소원”이라며 “만약 음원차트 1위를 한다면 시크한 춤이지만 웃기게 코스프레를 하고 퍼포먼스를 하겠다”고 웃으며 말했다.Y또한 “해외 진출도 좋지만, 우선 고척돔에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고 싶다”며 “그 다음에 일본 아레나 투어를 개최하고 싶다”고 덧붙이며 며 글로벌 아이돌이 되겠다는 당찬 포부 또한 잊지 않았다.한편 골든 차일드는 오늘(24일) 오후 6시, 새 앨범 ‘위시’를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6193.htm, 2018/10/24 19:1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