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슬기 “영화 ‘야관문’ 노출은 대역…화나고 억울해” 토로

AFf7JhB_o

배우 배슬기가 영화 속 노출 장면 대역에 대한 억울한 마음을 토로했다. 온라인 패션 매거진 bnt 측은 25일 배슬기와 함께한 화보,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인터뷰에서 배슬기는 데뷔 이후 성장과정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 가운데 영화 ‘야관문’에서의 노출에 대한 이야기가 이목을 끈다.배슬기는 “나는 노출을 한 적이 없다”며 “대역이었다. 그런데 홍보팀과의 커뮤니케이션 미스로 내가 한 것처럼 돼있더라”고 토로했다. 이어 “노출 관련된 이야기를 언론 인터뷰 때 내용이 나오지 않기로 약속해놓았다. 그러던 중간에 홍보팀이 한 번 바뀌었는데, 어느 날 ‘배슬기, 노출 때문에 힘들었다’고 기사가 나왔더라. 하지도 않은 말이 기사로 나오니까 정말 화가 났고 억울했다”고 억울한 마음을 토로했다.또 배슬기는 “실제로 ‘야관문’ 제안을 받았을 때도 노출이 아예 없는 15세 등급이라 출연을 결심했다. 그런데 상황이 바뀌게 되자 제작자 측에서 먼저 대역을 제안했다”고 출연 이유를 고백했다.이 밖에도 배슬기는 이번 인터뷰에서 함께한 배우 가운데 다시 호흡을 맞추고 싶은 배우로 장세현을 언급했다. 그는 “굉장히 열정이 있는 친구다. 좋은 기회가 있다면 다시 한번 만나서 또 맞춰 보고 싶다. 열정적인 모습에 나도 함께 열정이 넘치게 되더라”고 설명했다. 롤모델로는 강수연을 꼽았다.한편 배슬기는 FRJ Jeans, bnt collezione(비앤티 꼴레지오네), 루트원 등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가을 감성이 느껴지는 고혹적인 분위기, 상큼한 매력을 뽐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6298.htm, 2018/10/26 00: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