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좋아’ 인교진X이병준X김민재, 3인 3색 스틸

smulMhB_o

배우 인교진, 이병준, 김민재가 비즈니스맨으로 돌아온다.26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 제작진은 첫 방송을 앞둔 드라마의 스틸을 공개했다. 11월 7일 수요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죽어도 좋아’는 안하무인 백진상(강지환 분) 팀장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백진희 분) 대리의 사내 싸움을 그려낸 드라마다. 동명의 인기 웹툰 원작을 드라마로 재탄생시킨 작품으로 KBS 오피스물의 계보를 이을 하반기 기대작으로 꼽힌다.극 중 인교진은 강지환과 백진희가 근무하는 회사의 사장 강인한으로 변신한다. 공개된 스틸 속 인교진은 기업 후계자를 꿈꾸며 야망의 눈빛을 뿜어내고 있다. 특히 입가에 걸린 미소는 캐릭터 특유의 능청스러움과 묘한 자신감을 보여주고 있어 앞으로 그가 회사를 손아귀에 넣기 위해 벌일 고도의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그의 옆을 지키는 나철수 상무 역의 이병준은 사장의 행실을 은근하게 감시하며 회장에게 보고하지만 상급자인 사장 앞에서는 자신도 모르게 눈치 보는 특급 반전의 인물로 변신한다. 무언가에 폭발한 듯 넥타이를 풀어내려는 이병준의 모습에 그의 직장 생활에는 어떤 에피소드가 숨어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강지환, 백진희와 같은 마케팅 팀 소속인 박유덕 과장으로 분한 김민재는 상사 앞에만 서면 터져 나오는 남다른 지질함으로 유쾌한 활력을 불어넣는다. 한 가정의 가장인 그가 사장, 상무, 그리고 마케팅 팀 직원들 틈에서 생존을 위해 펼칠 고군분투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골똘한 표정으로 생각에 잠긴 또 다른 모습은 김민재의 회사 생활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커지고 있다.개성 넘치는 연기하면 빼 놓을 수 없는 이들이 보여줄 맛깔 나는 캐릭터 변신에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전폭적으로 상승하고 있다.인교진, 이병준, 김민재의 존재감이 돋보일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는 ‘오늘의 탐정’ 후속으로 11월 7일 수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6322.htm, 2018/10/26 09:1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