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의 거목’ 별이 되다, 김윤식 별세

7PoOMhB_o

한국문학의 거목, 김윤식 문화평론가가 지난 25일 오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2세.고인은 평생 한국문학 역사를 연구하고 문학사의 발전에 기여한 국문학 연구 대가이자 1세대 문학평론가다. 그가 살아생전 출간한 서적만 272건. 종류 또한 학술서, 비평서, 산문집, 번역서 등으로 다양하다. 살아생전 김윤식은 문예지에 발표된 모든 소설을 읽고 월평(月評: 다달이 하는 비평)을 쓰는 것으로 문학인 후배들의 존경을 한몸에 받았다.1936년 경남 김해군에서 태어난 김윤식은 서울대 사범대 국어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국어국문학과에서 30여년 간 교편을 잡았다. 그 기간동안 내로라하는 국문학자, 문학평론가, 작가 등 수많은 문인을 배출했다. 그는 후학을 양성하면서도 글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 끊임없이 작성한 글을 모아 책을 냈다. 그간 쓴 책들의 서문을 모은 ‘김윤식 서문집’이 대표적이다.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 2001년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이 됐으며 예술원 문학분과 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대한민국황조근정훈장(2001년)과 은관문화훈장(2016년)도 수상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6344.htm, 2018/10/26 11: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