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딸, 누리꾼이 감동한 이유는?

Mmg7JhB_o

방송인 홍석천이 딸과 오붓한 일상을 TV에 나와 최초 공개한 가운데 누리꾼의 뜨거운 관심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홍석천은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tvN ‘엄마 나 왔어’에서 10년전 입양한 딸과 오붓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보여줬다. 홍석천은 10년 전인 지난 2008년, 이혼한 누나의 두 자녀를 호적상 자식으로 입적시켜 양육했다. 그는 이후 입양 사실을 공개하며 다수 방송과 매체를 통해 아이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보여준 바 있다. 그는 SBS ‘좋은아침’에 출연해 동성애자인 삼촌을 보호자로 두고 성장해야 하는 조카들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었다. 홍석천은 “대한민국에서 제일 유명한 게이 삼촌을 보호자로 커야 하는데, 그런 걸 보고 많이 걱정이 됐다. 하지만 아이들이 다행이도 강인하게 자라고 있다. 아이들은 내 상황과 누나의 상황을 이해하고 있다”며 “아이들에게 ‘나중에 엄마한테 좋은 사람이 생겨 결혼하게 되면 어떻게 할 거야’라고 질문하자 ‘그럼 삼촌이랑 살면 되지’라고 답하더라. 이 말을 듣고 책임감을 느꼈다”고 밝히기도 했다.재조명된 홍석천의 입양. 누리꾼은 아낌없는 응원을 보냈다. yuri****은 ‘석천이형…. 정말 멋지다. 정체성 때문에 호불호가 있지만 진정 연예인 아니냐’고 말했고 poli**** 또한 ‘말투만 여성스럽지 보통 남자들보다 훨씬 마음도 넓고 좋은 일은 앞장서서 실천하고 참 용기있는 사람이다’고 댓글을 남겼다. jiaz***란 아이디의 누리꾼은 ‘홍석천 씨 같은 사람은 정말 괜찮은 엄마 혹은 아빠가 될 수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라며 응원의 한 마디를 보태기도 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6310.htm, 2018/10/26 00:0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