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스트라이트 고소인 조사 “정신과 치료 중…2차 피해 없길”

waxXPhB_o

소속사 회장 김창환과 프로듀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이석철·이승현 형제가 “많이 힘들고 괴롭다”며 “2차 피해가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석철과 이승현은 26일 오후 고소인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방배경찰서에 출석했다. 법정대리인인 아버지와 소송대리인 정지석 변호사도 동행했다. 이석철은 취재진 앞에서 “꿈을 가지고 성공하겠다는 의지로 열심히 달려왔다. 많이 속상하고 힘들다”고 말했다. 이어 “‘너희 때문에 잘못이다’ ‘너희 때문에 해체한다’는 협박을 받았다”고 고백하며 “저희 문제뿐 아니라 아동학대나 인권 유리 부분에서 다른 피해가 없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석철은 “다른 멤버들은 저희가 지금까지 폭행과 협박을 당해온 것을 다 알고 있다”며 “경찰 조사를 받는다는 얘기를 들으면 가장 마음 아파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 다른 멤버인 이은성, 정사강, 이우진, 김준욱은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이하 미디어라인)와 전속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미디어라인은 지난 22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멤버들의 상처와 미래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멤버 4명에 대한 전속계약을 해지하는 것이 최선의 방안이라는 결론을 냈다”고 밝혔다. 이석철은 또 “회사에서 (폭언·폭행에 대해) 반박하고 있지만, 저희가 지금까지 당했던 부분은 조사를 통해 확실히 짚고 넘어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석철의 동생 이승현은 “많이 힘들고 괴롭다”며 심경을 밝혔다. 이어 그는 “지난 6월 프로듀서가 4시간 동안 감금 폭행해 머리에 피가 나는데도 김창환 회장은 ‘살살해’라고 말했다”며 “그 일이 어제 일처럼 뚜렷해서 너무 두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했다. 이석철은 지난 19일 서울 광화문 변호사회관에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피해 기자회견을 열고 “2015년부터 지금까지 약 4년 동안 문영일 프로듀서에게 폭행을 당해왔다”고 밝혔다. 이석철은 문영일 프로듀서가 CCTV와 유리창을 가리고 야구방망이로 엉덩이를 때리거나 기타 줄을 목에 묶은 뒤 줄을 당겨 목을 조였다는 등 폭행 내용을 상세하게 밝혔다. 아울러 김창환 회장이 이를 방관했다고 폭로하며 충격을 안겼다. 김창환 회장은 “지난 근 30년 동안 수많은 가수를 발굴해오면서 단 한 번도 폭행을 사주하거나 방조한 적이 없으며, 멤버들을 가르치거나 훈계한 적은 있어도 폭언이나 폭행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더 이스트라이트는 ‘영재 밴드’를 콘셉트로 2016년 데뷔했다. 멤버 이우진이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얼굴을 알리며 유명해진 그룹이다. 김창환 회장은 가수 김건모, 신승훈 등을 스타로 만든 작곡가 겸 프로듀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6398.htm, 2018/10/27 00: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