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그립다”…’1박 2일’ 멤버들이 기억하는 故 김주혁

Xu4u4hB_o

‘1박 2일’ 멤버들이 故 김주혁을 추억했다. 그가 떠난 지 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멤버들의 마음속에는 ‘영원한 멤버’로 자리 잡고 있다.지난 28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에서는 멤버들이 故 김주혁을 추모하는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멤버들은 고인과의 서먹했던 첫 만남에서부터 역사적인 구탱이 형 별명 탄생, 눈물이 멈추지 않았던 이별까지 소중했던 지난 시간을 곱씹었다. 김주혁은 멤버들에게 권위적이지 않으면서도 든든한 형으로 기억됐다.데프콘은 “(촬영 초반) 왠지 한 사람이 쭈뼛거리는데 저 사람을 챙겨야겠다는 느낌이 강했다”고 입을 열었고, 옆에 있던 김준호는 “주혁이 형이 하차한 후에 가끔 전화가 오면 ‘데프콘 외로운 애다’, ‘데프콘 잘 챙겨줘야 된다’는 말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에 데프콘은 “‘이런 사람을 또 만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애틋한 심경을 드러냈다.차태현은 “놀이공원에 갔는데 주혁이 형 사진이 걸려있었다. 내색은 안 했지만 형이 떠올랐다”며 “떠올리려고 생각나는 게 아니라 전혀 상관없을 때 툭 하고 생각난다”고 말했다.김준호는 고인을 떠올리며 “내 이주일 성대모사가 웃긴가 싶었다. 그게 많이 웃는 사람은 처음 봤다”며 회상했고, 김종민은 “정말 인생에서 가장 착했던 형이었다”고 했다.김주혁의 절친한 형이자 ‘1박 2일’ 멤버들과도 인연을 맺은 정기진, 그리고 친한 동네 친구인 배우 한정수도 1주기를 추모했다.정기진은 “주혁이는 진짜 착한 애였다. 정말 착한 친구였다. 연예인 친구들을 나에게 처음 소개해준 게 바로 ‘1박 2일’ 팀이었다”고 고인을 회상했다. 한정수는 “‘1박 2일’ 하기 전에는 맨날 나랑만 놀았는데 어느 순간 ‘1박 2일’ 멤버들이랑 놀아서 내가 질투를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이외에도 故 김주혁의 20년 지기이자 소속사 대표인 김종도 대표, 영화 ‘광식이 동생 광태’에서 형제로 호흡을 맞춘 봉태규, ‘1박 2일’로 그를 초대했던 유호진 PD 등도 애잔한 심경을 토로했다.”올해가 함께 한 지 20년째”라는 김종도 대표는 “‘(故 김주혁이) 종민이는 바보가 아니야 형, 진심으로 대해주니 참 좋아’라거나 ‘태현이는 배울 게 많아’라고 말했었다”며 고인이 멤버들을 끔찍이 생각했다고 전했다.유호진 PD는 “형이 ‘나는 내성적이라 일부로라도 밖으로 나갈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 여행 떠났으면 좋겠다’고 말했었다. 친구가 생겼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운을 뗐다.이어 “첫날 우리가 습격을 했는데 나중에 ‘이런 거 하지 말자’고 말할 줄 알았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자기가 먼저 분무기 가져가고, 뭐라도 하나 더 하려고 하더라. 그걸 보며 참 개구진 사람이구나 생각했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영화 ‘광식이 동생 광태’에서 고인과 호흡을 맞춘 봉태규는 “(김주혁은) 진짜 형 같았다. 촬영하는 내내 진짜 형 같았다”고 말문을 열었다.이어 “(‘1박 2일’) 멤버들을 좋아하는 게 느껴졌다. 너무 착하다고 계속 얘기했다. ‘이렇게 착한데도 어떻게 사회생활을 했지?’라는 말을 본인이 해서 웃겼다. 정말 동생들을 좋아했다”고 말했다.그러면서 “형 덕분에 좋은 작품을 잘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기회 되면 꿈에 한 번 나와줘요”라고 애틋한 심경을 전해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했다.’1박 2일’ 멤버들의 가슴속 깊이 새겨진 이름 ‘故 김주혁’. 멤버들뿐만이 아니라, 시청자들에게도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6570.htm, 2018/10/29 11:4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