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나, 망언 논란으로 국민청원까지 “영구 입국 금지 해야”

XzC19hB_o

일본에서 활동하고 있는 방송인 강한나의 망언으로 국민청원까지 이어지고 있다. 국가를 모독했다는 이유에서다. 국민청원게시판에는 ‘강한나 방송인 한국에서 추방해주세요’ ‘강한나를 영구 입국 금지 해주세요’ 등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해당 게시글에는 ‘일본 가서 돈 벌려고 나라 팔아먹는 방송인 강한나, 방송도 못 나오게 (해주세요) 그리고 한국 국적 박탈해주세요. 저런 국민 필요 없으니까’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이 같은 청원 글이 이어지는 이유는 강한나가 한 일본 방송에서 한 발언이 문제 됐기 때문이다. 그는 지난 27일 방송된 일본 요미우리TV ‘토쿠모리 요시모토’에 출연했다. 그는 “내가 알기로는 연예인 100명 중 99명이 (성형을) 한다”며 한국에서는 연예인뿐 아니라 일반인도 성형을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이어 “한국 연예인 친구들이 많은데 만날 때마다 얼굴이 변한다. 가만히 보면 부끄러워한다. ‘했다’고 말하지는 않는다. 거기까지 오픈하지는 않는다”고 말해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강한나는 일부 사람들을 마치 한국의 대부분 연예인과 일반인들이 성형했다는 듯 말했다. 특히 이를 일본 방송에서 말했다는 게 논란의 시발점이 되면서 많은 이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누리꾼은 강한나의 발언에 “일본방송서 잘 보이려고 나라 팔았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강한나는 어떤 입장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방송인 겸 작가 강한나는 ‘채소는 일본 여자들처럼’ ‘교토, 휴’ 등 책을 출간해 관심을 받았다. 2007년 일본 기상캐스터로 활동하며 얼굴을 알린 강한나는 리포터, 배우로도 활동하고 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6686.htm, 2018/10/30 10:2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