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타킷”…’언더나인틴’, 新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될까(종합)

H3eVbiB_o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의 프레임을 과감히 탈피한 새로운 아이돌 육성 프로가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10대의, 10대들에 의한, 10대들을 위한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 ‘언더나인틴’이 출격 준비를 마쳤다.30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는 MBC 새 오디션 프로그램 ‘언나나인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정창영 PD와 임경식 PD, 각 파트별 디렉터로 활약을 펼칠 그룹 EXID 솔지와 크러쉬, 다이나믹 듀오, 슈퍼주니어 은혁, 배우 김소현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162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57명의 ‘예비돌’들도 함께 해 눈길을 끌었다.’언더나인틴’은 보컬, 랩, 퍼포먼스 3개 파트로 나눠 오디션을 진행해 각 분야 최고의 10대를 선발, 차세대 아이돌을 탄생시키는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이다.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각 부문의 19명, 총 57명의 참가자들의 성장기를 담는다. 참가자들은 지난 12일 첫 합숙에 돌입해 본격적인 경쟁에 돌입했다.이날 정창영 PD는 “‘언더나인틴’이 오디션 프로그램이라고는 하지만 기존의 오디션 프로그램과 다른 10대들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라며 “참가자들은 새롭고 도전의식이 강한 10대들로 구성되어 있다. 크리에이티브적인 요소가 강하다”고 밝혔다.타 오디션 프로그램과 차별점에 대해선 “‘언더나인틴’은 기존의 오디션 프로그램과 달리 참가자들의 장점을 보컬과 랩, 퍼포먼스 총 3개의 파트로 19명씩 나눴다”며 “기존의 아이돌 프로그램은 연습생을 다 뽑아서 획일적인 트레이닝을 하는데, 우리는 처음부터 특장점들을 파악한 뒤 맞춤 교육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임경식 PD는 “(내가) 아들이 셋이다. 57명의 아이들을 보면서 ’10대들이 이렇게 성장할 수 있구나’라고 생각했다. 10대들의 성장에 초점을 두고 보면 재밌고 새로운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많은 참가자들 중 57명을 선발한 기준으로는 “참가자가 지닌 본연의 색깔을 가지고 있느냐가 관건이 됐다. 성장 가능성을 위주로 평가해서 각 파트별 19명을 선정했다”고 말했다.’언더나인틴’의 MC는 김소현이 단독으로 맡는다. 또 가수 솔지와 크러쉬는 보컬 파트, 다이나믹듀오는 랩 파트, 그룹 슈퍼주니어 은혁은 퍼포먼스 파트 디렉터로 참여한다.김소현은 “어린 나이에 진행을 맡겨줘서 ‘왜 나일까’라고 생각했는데 ‘나도 만 19살이니 언더나인틴에 속하고 참가자들의 시선에 맞춰 편하게 다가가지 않을까’라고 생각했다. 디렉터분들과 친구들이 다 잘해줘서 나도 보는 내내 즐거웠다. 보는 재미가 많은 예능 프로그램이니 기대해 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솔지는 “(언더나인틴에) 보컬 디렉터로 함께 해서 영광이다. 최근 가슴 아픈 일도 있었는데 10대 친구들의 에너지를 받아서 즐겁고 재밌는 일이 많을 것 같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이 처음”이라는 크러쉬는 “10대 친구들이 성장하는 과정을 보는 것이 쏠쏠하다. 원석들을 다듬어준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하고 있다”며 남다른 각오를 불태웠다.다이나믹 듀오의 최자는 “10대 친구들과 정이 많이 들었다. 무엇보다도 이 친구들끼리 만들어낸 얘기가 재밌을 것 같아 나도 기대 중”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개코는 “다이나믹듀오도 어느덧 데뷔한지 19년이 됐다”며 “참가자들이 19살 이하인데 멋지게 성장하는데 도움을 주고 싶다. 랩을 이렇게 잘하는 친구들이 있다는 게 놀라웠다. 시청자 여러분들도 앞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은혁은 프로그램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언더나인틴’이라는 프로그램이 저에게 의미가 깊다. 제가 데뷔했을 때 나이가 19살이었다”며 “연습생 생활을 떠올렸을 때, 당시에는 한 마디의 조언이 큰 힘이 됐다. 이 친구들에게 큰 힘이 될 수 있도록 많이 노력할 것이다. 초심을 찾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언더나인틴’에 출연하는 10대 참가자들 중 몇 명은 대형 소속사에서 연습생으로 활동 중이다. 하지만 참가자들의 프로필을 보면 이름과 나이, 사진이 전부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이에 대해 정 PD는 “소속사를 밝히게 되면 시청자분들이 색안경을 끼고 보게 된다. 공평한 기회를 주기 위해서 소속사를 안 밝히고 출연시켰다. (참가자들 중 일부가) 대형 소속사 소속인 것이 밝혀지면 팬덤이 몰릴 가능성이 있다. 그래서 나이와 이름만 가지고 승부를 걸었다”고 답했다.57명 참가자들 중에서 9명만이 최종 데뷔에 오른다. 정 PD는 “최종 9명을 뽑는다. 보컬, 랩, 퍼포먼스 파트 친구들의 성향이 다 다르고 파트별 성향도 다르다. 그래서 어떤 팀이 마지막까지 갈지 모르겠다. 어떤 조합이 될지 저희도 궁금하다.이것이 저희 프로그램의 관전 포인트인 것 같다”며 “선발 기준은 자신만이 가진 ‘매력’이었다. 부족하더라도 매력적인 자신의 색깔만 있다면 가능성을 많이 봤다”고 했다.그렇다면 최종 멤버 선정 방식은 어떻게 될까. 임 PD는 “기본적으로 대국민 투표 방식으로 진행된다. 참가자들의 무대와 성장 가능성을 보고 시청자분들이 뽑아주는 방식으로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최종 데뷔 인원 9명은 제작사인 MBK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은 후 12개월 정도 본격적인 활동을 이어간다.끝으로 임 PD는 “오디션 프로그램이 많아 시청자들의 피로감이 많은 건 사실”이라면서도 “10대들의 활발한 에너지를 많이 담아 시청자분들께 보여드리면 또 하나의 오디션 프로가 아니라 성장기를 전해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한편, ‘언더나인틴’은 오는 11월 3일 오후 6시 첫 방송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6751.htm, 2018/10/30 18:05: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