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 또 구설수? 중고 사이트서 비싼 가격에 옷 판매

0Nn2fiB_o

최근 탈세 혐의로 물의를 빚은 중화권 톱배우 판빙빙이 비싼 가격으로 중고 거래를 시도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판빙빙은 지난 25일 중고 거래 사이트 ‘화펀얼'(花粉兒)에 드레스, 모자, 신발 등을 판매한 다는 글을 게재했다.그는 이 글을 자신의 SNS에도 올리며 “불필요한 것을 버리고 집착에서 벗어나기 위해 일부 옷을 처분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판빙빙이 내놓은 물건 중 가장 비싼 물품인 원가 3만 2000위안(약 520만원)의 명품 드레스는 6300위안(약 103만원)으로 책정됐다. 이 외에도 셔츠와 운동화 가격은 300~700위안(4만 9000원~11만 4000원) 선이다.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다른 연예인들의 중고 거래 가격과 비교해, 판빙빙이 너무 비싼 금액에 물건을 판매한다고 지적했다. 최근 탈세 혐의로 거액의 벌금을 낸 판빙빙이 중고 거래로 돈을 벌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비판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반면에 판빙빙이 있던 옷임을 감안하면 비싼 가격이 아니라는 목소리도 존재한다.한편, 판빙빙은 지난 6월 초 중국 CCTV 전 진행자 추이융위안의 이중 계약서 작성 폭로로 탈세 의혹을 받았다. 그는 8억 8394만 6000위안(약 1456억원)의 추징금을 내기 위해 아파트 41채를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6805.htm, 2018/10/31 10:59: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