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손 the guest’, 자체 최고 시청률 4.1% 기록

L2fpriB_o

‘손 the guest’가 유종의 미를 거뒀다.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는 전날 오후 11시 방송된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손 더 게스트)가 시청률 4.1%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날 최종회(16회)에서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은 가구 평균 4.1% 최고 4.5%를 기록, 자체 최고 성적을 갱신했다.전날 최종회에서는 윤화평(김동욱 분), 최윤(김재욱 분), 강길영(정은채 분)이 반전에 반전을 거듭해 박일도를 처단하는 과정을 그렸다. 양신부(안내상 분)가 죽은 후 부마자의 빙의가 풀리며 덕령마을은 평화를 되찾았지만 박일도와 결전은 쉽게 끝나지 않았다. 박일도는 양신부가 아닌 할아버지 윤무일이었던 것이다.이를 알게 된 윤화평은 자신의 몸에 박일도를 받아들이고 바다로 달려가 박일도와 끝을 함께 하려 했다.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서도 최윤은 윤화평을 구하려 그의 손목에 묵주를 감고 구마기도를 했다. 하지만 윤화평은 묵주를 풀어 최윤을 수면 위로 밀었다. 그렇게 박일도의 힘이 사라지고 평화가 찾아왔다. 1년 뒤, 최윤과 강길영은 윤화평이 살아남았다는 것을 알게 되고 미소짓는다.’손 the guest’는 언제든지 다시 돌아올 수 있는 악령, 악령보다 더 악독한 인간의 이면 등 사회를 통찰하는 메시지를 남긴 결말로 완벽한 마침표를 찍었다.최종회 시청률은 전날 전파를 탄 지상파 포함 수목 드라마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7039.htm, 2018/11/02 09:4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