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신성일 빈소 1시부터 조문 시작…엄앵란 모습도

USlhEiB_o

‘한국 영화계 큰 별’ 故 신성일(강신성일·81) 장례가 4일 오후 1시부터 시작해 문상을 받기 시작했다. 이날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신성일의 식장에서는 영화인들이 줄을 이었다. 영화 관계자들이 가족들과 인사하는 모습 가운데 유족들 사이에서 신씨의 전 부인인 배우 엄앵란(82) 모습도 보였다. 유족으로는 부인 엄앵란, 아들 강석현(51), 딸 경아(53)·수화(48) 씨가 있다. 몸이 불편한 것으로 알려진 엄앵란은 오전 11시쯤 빈소가 마련된 서울 아산병원에 지팡이를 짚은 채 나타났다. 이날 한국영화배우협회는 신성일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영화인장으로 진행한다고 알렸다. 공동장례위원장은 신영균 한국영화배우협회 명예회장과 기타 협회 임원진, 영화감독 등으로 구성됐다. 영결식은 오는 6일 오전 10시 진행한다. 한 시간 뒤인 11시 서울추모공원으로 고인을 옮겨 화장할 것으로 전해졌다. 장지는 고인이 가옥이었던 경상북도 영천시 선영이다. 한편, 고인은 지난해 6월 폐암 3기 판정을 받은 후 한 요양병원에서 항암 치료를 받아왔다. 지난 3일부터 병세가 위독해져 전남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날 새벽 2시 25분 별세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7205.htm, 2018/11/04 14:2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