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계 큰 별’ 신성일, 폐암 투병 끝 별세

pMSZDiB_o

배우 신성일이 향년 81세로 폐암 투병 끝에 별세한 가운데 4일 오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빈소가 마련돼 있다. 고 신성일은 4일 오전 2시 30분 전남의 한 병원에서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세상을 떠났다. 고 신성일은 지난해 6월 폐암 3기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에도 왕성하게 대외활동을 펼치며 대중과 소통했다. 불과 한 달 전 진행된 부산국제영화제에도 참석해 레드카펫에 밟아 주목을 받았다. 고 신성일은 그동안 무려 507편의 영화에서 주연을 맡아 연기했다. 1960년 신상옥 감독·김승호 주연 영화 ‘로맨스 빠빠’로 데뷔한 이후 ‘맨발의 청춘'(1964년), ‘별들의 고향'(1974년), ‘겨울 여자'(1977년) 등 숱한 히트작을 남겼다. 고인은 ‘로맨스 빠빠’에서 처음 만난 배우 엄앵란과 1964년 결혼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엄앵란, 아들 강석현(51)씨, 딸 강경아(53)·수화(48)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6일 오전이다. 장지는 경북 영천이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7200.htm, 2018/11/04 13:2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