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수, 오늘(5일) 전역…논란 딛고 복귀 성공할까

HCHdJiB_o

그룹 JYJ(재중 유천 준수)의 준수(XIA, 본명 김준수)가 5일 오전, 21개월의 의무경찰 복무를 마치고 팬들 곁으로 돌아왔다.김준수는 5일 오전 9시 30분께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연무동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전역식을 끝으로 전역했다. 이날 현장에는 김준수의 전역을 축하하는 500여 명의 국내외 팬들이 다양한 응원 메시지를 담은 알록달록한 플래카드를 들고나와 ‘한류 스타’의 귀환을 축하했다. 전역식을 마치고 취재진과 팬들 앞에선 김준수는 “1년 9개월 동안 무뎌져 있었는데 이렇게 먼 길을 찾아와 주셔서 감사하다”며 “이렇게 팬들이 많이 올 줄 몰랐다”고 전역 소감을 전했다.이어 “우선 푹 잠을 자고 싶고 여행도 다니고 싶다”며 “무대에 올라 좋은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다. 재충전의 시간을 갖고 무대에 복귀하겠다”고 말했다.김준수는 또 “(JYJ 멤버들과) 축하한다는 말을 나눴다. 완전체로 무대에 서는 것은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논의해 보겠다”고 설명했다.그는 “구체적인 계획은 언론으로 밝히겠지만, 개인적으로 무대에서 팬들과 호흡할 기회를 많이 만들어볼 예정이다”며 전역 후 행보를 언급하기도 했다.김준수는 지난해 2월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해 일정 기간 군사훈련을 마친 후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홍보단 소속으로 21개월간 병역 의무를 이행했다. 충실하게 군생활에 임한 김준수였지만 복무기간 동안 그가 소유한 부동산과 관련, 잇단 악재로 곤경에 처하며 구설에 올라 곤욕을 치른 바 있다. 그가 보유한 제주 호텔 공사대금이 문제가 돼 건설사가 소송을 제기했고 김준수가 패소했기 때문. 또 미지급금이 채권이행 등의 과정에서 또 다른 부동산이 강제경매에 부쳐지는 등 악제가 겹쳤다. 당시 제주지방법원은 건설사가 김준수를 상대로 제기한 두 건의 대여금 소송에서 “김씨는 건설사에 38억원을 지불하라”며 원고에 승소 판결했다. 이 판결과 관련해 김준수 측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즉각 항소하며 부당한 부분이 있음을 어필한 바 있다.이와 별개로 김준수의 제대에 팬들은 뜨거운 환영으로 그의 컴백만을 바라는 눈치다. 김준수가 숨고르기 후 ‘부동산 논란’을 훌훌 털고 다시 한번 비상할 수 있을까. 또 한 번 한류스타 JYJ의 위엄을 떨칠 수 있을지 사람들의 눈과 귀가 쏠리고 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7255.htm, 2018/11/05 10:4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