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 공감 전할 것”…’죽어도 좋아’, 원작 웹툰 넘을까(종합)

RgAMKiB_o

인기 웹툰 ‘죽어도 좋아’가 드라마로 재탄생한다. KBS2 새 수목극 ‘죽어도 좋아’가 원작을 뛰어넘는 웰메이드로 이름을 남기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5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는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연출을 맡은 이은진 PD, 배우 강지환, 백진희, 공명, 박솔미, 류현경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죽어도 좋아’는 안하무인 백진상(강지환 분) 팀장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백진희 분) 대리의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를 그린 드라마다.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했으며 ‘타임루프’로 악덕 상사의 갱생기를 유쾌하게 그려냈다.이날 이은진 PD는 “‘죽어도 좋아’ 원작 웹툰을 재미있게 봤다. 2년 전에 제작사와 상의를 하면서 원작을 구입해서 드라마를 했으면 좋겠다고 얘기했다”며 “회사를 다니다 보면 싫은 직장 상사가 있다. ‘싫어하는 상사를 갱생시킬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했다. 사람을 바꾸는 일은 ‘기적’이라고 생각한다. 기적 같은 일이 드라마라면 벌어질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드라마로 만들게 됐다”고 작품 기획 의도를 밝혔다.이은진 PD는 “원작은 ‘사람이 사람을 바꿀 수 있을까’하는 이야기를 담았다”며 “사람과 사람 사이에 가장 힘든 것이 ‘인간관계’다. 그 관계 안에서 악역이 되어야만 하는 자리도 있다. ‘그걸 얼마나 잘 표현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했고 그것을 드라마 속에 녹여냈다”고 원작과 차이점을 설명했다.오랜만에 로맨틱 코미디로 돌아온 강지환은 “‘타임 루프’라는 소재 자체가 기존 드라마에서 잘 볼 수 없었던 소재이기도 하고 원작이 워낙 잘 돼있어서 이걸 드라마로 어떻게 표현할지에 대한 고민도 컸다”며 “드라마의 장르가 로맨틱 코미디인 만큼 시청자분들에 편안함과 즐거움을 드리기 위해 현장에서도 열심히 그리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했다. 자신이 맡은 악덕 상사 백진상 역에 대해선 “백진상 캐릭터와 공통점이 하나도 없다”며 “백진상은 말 그대로 ‘진상’이다. 나는 연기로 보완할 뿐”이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백진희는 “나는 이루다 대리 역을 맡았다. 이루다는 자신의 속에 있는 말을 거침없이 내뱉는 ‘사이다 발언’을 잘하는 캐릭터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대리만족을 하면서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앞서 백진희는 올해 1월 종영한 KBS 2TV 월화드라마 ‘저글러스’에서도 비슷한 역을 연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어떻게 보면 ‘저글러스’와 비슷한 연기라고 생각할 수 있다. ‘저글러스’는 상하관계가 심했지만, 지금의 드라마에서는 그런 관계가 아니다. 이루다는 정의로운 인물이다. ‘저글러스’에서는 사랑스러움이 강했다면 ‘죽어도 좋아’에서는 정의롭고 화끈한 인물을 연기했다”고 설명했다.2년 반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박솔미는 “연기나 현장에 대한 갈증은 있었다. 하지만 아이들과 함께 있던 시간도 또 다른 가치가 있었다. 아이들과 함께 있는 시간을 충분히 가졌기 때문에 현장에서 더 열심히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복귀 소감을 밝혔다.복귀작으로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로는 “원작 웹툰을 굉장히 재미있게 읽었다. 직업 때문인지 웹툰을 읽을 때 ‘이 캐릭터는 누가 어울릴까’라고 상상하며 읽곤 하는데, 2년 전에 이 작품을 읽을 때에도 ‘이건(백진상 역) 강지환 배우가 하면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었다. 근데 실제로 강지환 배우가 캐스팅이 돼서 신기했다”고 밝혔다.금수저 대리 강준호 역을 맡은 공명은 “장난치는 걸 좋아하는 게 나랑 닮았다. 그러나 4차원적인 모습은 나랑 좀 달라서 더 매력을 느끼고 있다”고 자신이 맡은 캐릭터와 싱크로율을 자랑했다.공명은 극중에서 백진희와 달콤한 로맨스를 그린다. 두 사람의 연기 호흡은 어땠을까. 공명은 “백진희 씨가 워낙 ‘인싸 스타일’이라 편하게 촬영하고 있다. 배려를 많이 해줘서 재미있게 웃길 수 있는 장면에서 더 잘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강지환과는 라이벌 케미를 펼친다. 공명은 “강지환 선배님은 진짜 의외의 모습이 많으시다. 장난칠 때의 귀여운 모습이지만 자상하게 ‘츤데레’처럼 챙겨주시는 모습이 많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류현경은 “극 중에서 둘째를 임신한 워킹맘으로 나오는데 직접 임산부 분장을 해보니 주변 시선들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됐다”며 “실제로 친언니가 워킹맘이어서 가까이서 지켜봤는데 그들의 서러운 부분이나 어려운 점 등을 이 드라마를 통해 잘 녹여내고 싶었다”고 고백했다.배우들은 일상에 지친 대중에게 깊은 공감과 위로의 메시지를 담아 전달하겠다는 포부다. 공명은 “‘죽어도 좋아’는 하루를 열심히 살아가는 분들에게 공감과 위로를 줄 수 있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원작 웹툰과 비교하면서 보면 더 재밌을 것 같다. 함께 조금이나마 웃을 수 있고 공감할 수 있기 위해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재밌게 봐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끝으로 이은진 PD는 “요즘 우리 사회는 ‘분노의 시대’인 것 같다. 많은 직장인들은 분노를 안고 살아간다. 그런 직장인분들에게 ‘자그마한 힐링과 공감, 그리고 웃음을 전해드릴 수 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하면서 작품을 만들었다.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제작발표회를 마무리 지었다.한편, ‘죽어도 좋아’는 오는 7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7318.htm, 2018/11/05 17:1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