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LA 한인타운서 휴대폰·여권 등 도난 “범인 잡을 가능성 없어”

lLCkOiB_o

래퍼 도끼가 미국 LA 한인타운 식당 주차장에서 휴대폰과 여권 등이 든 개인 가방을 도난당했다. 도끼는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저녁 7시에서 7시 반 사이 LA 한인타운 한 설렁탕 주차장에서 차량털이범들이 차 유리를 깨고 제 백팩과 매니저 백팩을 훔쳐 갔다”는 글을 올렸다.이어 “그 안에는 저의 목걸이, 시계들과 카메라, 휴대전화 2개, 여권 등이 있었다”며 “지인분들은 당분간 연락이 안 될 수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도끼는 현지 수사에 대해 “경찰에 신고했지만, LA에서는 워낙 자주 있는 일이라 경찰, 시큐리티들고 가방을 차에 놔둔 저희 잘못이라고 했다”면서 “잡을 가능성도 없다”고 했다. 이와 함께 도끼는 자신이 타고 있던 차량의 깨진 유리창과 유리 파편이 있는 차량 내부를 찍은 동영상을 게재했다. 그의 동료들도 안타까움을 표했다. 타이거JK는 “차분히” 마이크로닷 “아오” 딘딘은 “꼭 잡을 수 있길” 이상민은 “에구구” 비와이 창모 등은 “헐”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팬들 역시 “도끼 책임도 있다니, 뭔 말도 안 되는 소린지 모르겠네” “너무 속상해요. 조금이라도 피해 줄이시고 마무리 되길” “”찾으세요 진짜 제발” “차에 가방을 둔 사람이 잘못이라니..노답” “진짜 나쁜 사람들” “내가 너무 짜증난다” “정말 속상하겠어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도끼는 지난 4일 밤 한국으로 돌아가는 길에 저녁 식사를 하러 갔다가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7375.htm, 2018/11/06 07:44: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