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드림노트, 여자친구 능가하는 ‘라이징 스타’ 될까(종합)

mPFVWiB_o

8인조 신인 걸그룹 드림노트(유아이, 보니, 라라, 미소, 수민, 은조, 하빈, 한별)가 당찬 출사표를 던졌다. 멤버들의 만 나이 평균 17.1세. 10대만의 특별한 에너지를 대중에게 전달하겠다는 포부다.7일 오후 4시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는 드림노트의 데뷔 앨범 ‘드림라이크(Dreamlik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드림라이크’는 꿈의 공간이라는 새로운 세계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을 데뷔를 꿈꾸는 여덟 소녀의 현실에 투영하여 표현했다. 꽃이 피어나는 ‘개화’ 과정처럼 닫혀 있던 꿈의 공간, 문이 열리며 변화되어가는 드림노트의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줄 계획이다.드림노트는 소속사 iMe KOREA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걸그룹이다. ‘DREAM(꿈)’, ‘드림(드리다)’의 중의적 표현과 ‘NOTE(아이들의 공간)’ 등의 단어들이 합쳐져 ‘언제나 팬들에게 꿈을 드리고 그 꿈을 함께 이뤄간다’는 뜻을 담았다.이날 멤버 유아이는 “사전 버스킹 무대와 쇼케이스 무대를 했지만, 오롯이 저희만의 무대는 처음이라 다른 날보다 더 긴장이 된다. 열심히 연습한 만큼 저희의 ‘틴글미'(틴에이저 비글미) 넘치는 에너지를 잘 전달해드리겠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라라는 “드림노트를 한 단어로 표현하면 ‘이다드림’이다. ‘이다드림’은 ‘이래서 다들 드림노트 드림노트하는구나’의 의미다. 저희의 장점이라 할 수 있는 상큼한 비주얼과 칼군무를 보여드리겠다”고 당찬 포부를 전하기도.타이틀곡 ‘드림노트(DREAM NOTE)’는 60년대 레트로 업비트 팝 기반으로 밝고 청량함 가득한 분위기가 돋보이는 곡으로 소녀들의 각오와 힘찬 에너지가 담긴 가사와 무대 위에 오를 때의 자신감으로 가득 채웠다.무엇보다도 ‘드림노트’는 걸그룹 트와이스의 ‘예스 오어 예스(Yes or Yes)’, ‘하트 셰이커(Heart Shaker)’, 여자친구의 ‘러브 버그(Love Bug)’, 프로미스나인의 ‘러브 밤(LOVE BOMB)’ 등을 탄생시킨 데이비드 엠버(David Amber)가 작곡한 곡이다.이에 대해 미소는 “트와이스·여자친구 선배님들을 비롯한 인기 걸그룹들의 곡을 써준 스타 작곡가님에게 곡을 받았다. 드림노트도 질 수 없다. 저희도 피땀 흘리며 연습했다. 늦은 새벽까지 녹음하고 나서야 좋은 노래가 나왔다”고 힘주어 말했다.다른 여자 아이돌 그룹과 차별되는 드림노트만의 무기는 무엇일까.멤버들은 “남다른 연습량”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날 MC를 맡은 조우종 아나운서에 따르면 그룹 코요테 김종민은 드림노트의 무대를 보고 엄청난 연습량이 느껴진다는 이야기를 했다고.멤버들이 희망하는 꿈의 무대는 KBS2 음악 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 이유로는 “저희의 곡이 드림노트인 만큼 다양한 장르의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전했다.롤모델로는 그룹 신화를 꼽았다. 멤버들은 “오랫동안 좋은 팀워크로 활동을 하고 계시지 않나. 또 무대를 봤을 때 끊임없이 열정적으로 해주시는 모습을 봤다. 저희가 연차가 쌓여도 열정적으로 하면서 롱런하고 싶다는 마음이다”고 답했다.한편, 드림노트는 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앨범 ‘드림라이크’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7576.htm, 2018/11/07 19:0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