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손나은 말고, 배우 손나은

4LEvTiB_o

그의 입에서 뜻밖의 말이 나왔다. “마냥 예쁜 모습보다는 민낯인 저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 영화 ‘여곡성’으로 관객과 만남을 준비하고 있는 손나은(24)이 이렇게 말했다. 예쁜 외모, 새침할 것만 같은 그는 오히려 몸을 혹사해가면서 작품에 몰입하고 싶다고 했다. 예쁜 모습은 무대 위에서 만으로 충분하다면서. ‘여곡성’에서 손나은은 가문의 비극을 마주하게 된 기묘한 신력을 지닌 여인 옥분 역을 맡았다. 미스터리함과 동시에 내재된 욕망을 드러내는 카리스마를 보여줘야 하는 입체적인 배역이다. 손나은은 이 캐릭터를 위해 감독이 추천한 영화와 책을 읽으면서 고민했다. 또 장면 하나하나, 대사 하나하나를 꼼꼼하게 체크하고 준비했다. 완벽함을 추구하는 성격 때문이었다. “일을 하기 전에 철저하게 준비해야 돼요. 안 그러면 불안해서 연기할 때도 그게 반영이 되더라고요. 그래서 하나하나 꼼꼼하게 체크했는데, 막상 현장에 가니 다르더라고요. 현장에서 바뀔 수 있는 변수가 많은데 제가 대처하는 능력이 부족해서 ‘멘붕’이 왔죠.” ‘여곡성’처럼 비중이 큰 역할은 처음이어서 당황할 때도 많았다. 하지만 그는 이런 일련의 모습들이 배우는 과정이라고 했다. “제가 만족할 수 있을 만큼 완벽하게 준비하고 연습하는 게 제 스타일이지만, 변수에 즉각적으로 대처하는 것 역시 필요하기 때문에 많이 배웠습니다.” 첫 주연작에 사극공포 영화라 여러모로 힘들었을 테지만 손나은은 촬영장 가는 길이 즐거웠다고 했다. “거의 매일 촬영하다가 한 2~3일 쉴 때가 있었는데 너무 허전했어요. 그래서 촬영장에 먹을 것을 사 들고 무작정 갔죠. 감독님이랑 이야기도 하고, 조연출 막내로 슬레이트도 치고 다양한 경험을 했어요. 다 같이 작품을 만들어나간다는 게 재밌었어요.” 이 영화를 하는 데 가장 도움을 많이 준 사람은 배우 엄지원이었다. JTBC 드라마 ‘무자식 상팔자’에서 연을 맺은 두 사람은 이후로도 좋은 선, 후배 사이로 지내고 있다. “엄지원 선배께서 집으로 초대해주셨어요. 시나리오를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어주시고, 제가 리딩하는 것도 봐주셨죠. 당시 선배도 촬영 중이셨는데 하나하나 신경 써주셔서 감사할 따름이죠. “”에이핑크 멤버들끼리는 연기 얘기를 안 하냐”고 묻자 손나은은 “연기 조언보다는 ‘이 장면 재밌더라’ ‘저 장면 재밌더라’ 이런 얘기들을 하는 편”이라고 답했다. 24살의 손나은은 최근 관심사가 “오로지 영화”라고 했다. “지금까지는 영화 생각밖에 없어요. 이런 기분 처음 느껴봐요. 앨범 작업은 많이 해봤지만, 영화를 찍고 개봉하기만을 기다리면서 설렘과 긴장을 느끼긴 처음이죠. 며칠 잠도 못 자고 있는데 되게 이상한 것 같아요.” “연애는 안 하냐”고 묻자 그는 배시시 웃었다. “대시를 많이 받았을 것 같은데?”라고 하자 손나은은 “관심의 표현은 많이 받았지만 오래 지켜보는 스타일이라서 타이밍을 놓치게 되고 그러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연기를 하려면 경험이 필요하니까 (연애도) 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덧붙였다. 손나은은 ‘여곡성’으로 영화에 제대로 발을 담갔다. 그는 배우로서 미래를 어떻게 꿈꾸고 있을까. “아직 ‘배우 손나은’은 적응이 안 돼요. 이번 영화를 하면서 ‘손나은 배우님’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 어색하더라고요. 그렇게 불러주시는 것만으로도 감사하죠. 앞으로 그 이름에 걸맞은 배우가 되고 싶고, 사랑받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사랑받는 배우라는 수식어에는 많은 의미가 포함돼 있지 않을까요?(웃음)”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7334.htm, 2018/11/07 05:0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