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준주, 공판서 혐의 부인…”낸시랭, 지인 이간질에 현혹돼”

HcwAUiB_o

팝 아티스트 낸시랭과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전준주(왕진진)가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다.6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사기 및 횡령 혐의로 기소된 전준주의 8차 공판이 진행됐다.앞서 전준주는 지난해 문 모 교수에게 10억 원대 중국 도자기를 넘기겠다며 1억 원을 챙긴 혐의와 A 씨 소유의 외제차량을 가져간 뒤 이를 담보로 5000만 원을 받아 챙긴 뒤 외제차를 돌려주지 않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계속해서 혐의를 부인해 온 전준주는 이날 공판에서도 “사기 및 횡령 의사가 없었다”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공판이 끝난 뒤 왕진진은 엑스포츠뉴스와 인터뷰에서 “도의적으로 잘못한 것은 인정한다. 책임질 부분은 책임질 것”이라면서도 “잘못된 부분은 바로잡기 위해 재판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또 그는 “지인이 이간질해서 낸시랭을 빼돌렸다. 낸시랭과 나의 소통을 철저히 막으면서 ‘남편과 관계를 정리하라’고 했다”며 “낸시랭이 큰돈을 벌 수 있다는 환상에 도취되어 배신과 모함, 이간질에 현혹되어 넘어가게 된 것”이라고 낸시랭과 파경을 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전준주의 사기 혐의 9차 공판은 오는 12월 18일 진행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7489.htm, 2018/11/07 09:2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