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777’ 우승자 나플라…눈물의 소감 “엄마 더 빛날 때 꼭 보자”

G9lscjB_o

나플라가 Mnet 힙합 경연프로그램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의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준우승자는 루피, 3위는 키드밀리다. 9일 방송된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에서 최종 우승을 차지한 나플라는 “하늘에서 보고 있을 친구 알렉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 그리고 기리보이, 스윙스 프로듀서가 너무 고생 많이 하셨다. 곡을 정말 많이 만들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엄마, 더 멋질 때 빛날 때 다시 그때는 초대할 테니까 그때는 꼭 봅시다”라며 어머니를 향한 사랑에 눈시울을 붉혔다. 이날 최종회에서는 톱3 나플라, 루피, 키드 밀리가 최종 우승자의 자리를 두고 치열한 랩 배틀을 펼쳤다.키드 밀리는 자신의 포부를 담은 트랩 비트 곡 ‘Boss Thang’ 무대를 꾸몄다. 왕좌에 앉아 등장한 그는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팀 코드 쿤스트&팔로알토의 루피는 사랑을 잃어 감정이 사라져버린 상태를 로봇에 비유한 곡 ‘Robot Love’로 무대에 올랐다. 절제된 목소리로 감정표현을 최소화해 관객들을 빠져들게 했다. 팀 기리보이&스윙스의 나플라는 밝고 신나는 분위기의 곡 ‘버클’을 선보였다. 그는 탁월한 박자 감각과 무대 매너로 관객들의 흥을 돋웠다. 특히 지난 시즌 우승팀 프로듀서인 지코가 피처링을 해 힘을 보탰다. 2라운드에서는 래퍼와 프로듀서의 합동 공연이 펼쳐졌다. 키드밀리는 지난 시간을 되돌아보며 앞으로의 꿈을 생각해보는 내용을 담은 곡 ‘Goals’를 선보였다. 그는 자전적인 내용을 담은 가사, 담담하면서도 굳은 의지가 느껴지는 래핑으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프로듀서 팔로알토의 중저음 톤 목소리는 무대에 완성도를 높였다.루피는 긴 여정의 끝과 새로운 시작에 대한 메시지를 담은 곡 ‘V’를 노래했다. 신나는 멜로디와 어우러진 희망적인 가사, 루피의 밝은 표정은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또 피처링으로 등장한 로꼬는 루피와 남다른 ‘케미’를 보여줬다. 나플라는 뛰어난 랩 실력이 돋보이는 곡 ‘픽업맨’으로 마지막 무대를 펼쳤다. 그는 자신감 넘치는 눈빛과 파워 래핑으로 음악을 향한 열정과 집념을 표출했다. 프로듀서 스윙스, 기리보이의 든든한 지원 사격으로 뜨거운 무대를 완성했다. 이외에도 이번 시즌 화제의 참가자 마미손이 특별 출연해 축하 무대 ‘소년 JUPM’ 무대를 꾸몄다. 또 더 콰이엇이 직접 프로듀싱한 곡에 EK, ODEE, 제네 더 질라, 쿠기가 호흡을 맞춘 스페셜 스테이지도 공개돼 관심을 모았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7804.htm, 2018/11/10 10:4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