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the guest’ 김동욱 “작품 후유증 커…체력 회복 아직”

v73TgjB_o

드라마가 잘됐다고 해서, 영화가 잘됐다고 해서 크게 달라질 건 없었다. 그동안 묵묵히 걸어온 결과기 때문이다. 하지만 앞으로 그는 달라질 계획이다. 이 결과에 보답하기 위해서다. 최근 OCN 드라마 ‘손 the guest’를 마친 배우 김동욱의 이야기다. 김동욱은 6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와 만나 “드디어 드라마가 끝났다”며 한숨을 돌렸다. 김동욱은 지난 1일 종영한 드라마 ‘손 the guest’에서 악령을 알아보는 영매 윤화평 역을 맡아 열연했다. 이 배역으로 그는 ‘커피 프린스’ 이후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는 평을 받았다. “저한테는 너무 감사한 작품이에요. 촬영할 때는 정말 체력적으로 너무 힘들었는데 ‘커피 프린스’ 이후 드라마로 사랑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라 좋네요. 행복합니다.” 그가 말했듯이 ‘손 the guest’는 쉬운 작품이 아니다. 엑소시즘이라는 소재를 다룬 만큼 정신적·체력적으로 힘들었다. 10여 년 넘게 연기해온 김동욱이지만 촬영이 끝난 지금까지도 털어내긴 쉽지 않았다. “지금까지 했던 작품 중에 역대 최고로 체력적으로 지친 작품이었어요. 보통 다른 작품은 끝나고 나면 하루, 이틀 정도면 회복이 되는데 이 작품은 체력적으로 회복이 안 되고 있어요. 시간이 좀 걸리지 않을까 싶네요.” 이번 작품에서 가장 중요한 관전 포인트는 ‘누가 박일도인가?’였다. 드라마는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다양한 장치와 복선을 깔아놓고 시청자들을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하지만 가장 큰 반전은 김동욱이 작품 시작 전부터 이미 박일도의 정체를 알고 있었다는 것이다. “조심스러운데요. 하하. 극 중 삼총사(김동욱·김재욱·정은채)는 촬영 들어가기 전에 알고 있었어요. 감독, 작가와 작품, 캐릭터 이야기 등을 했기 때문에 알고 있었죠. 다른 배우나 스태프들은 마지막 대본이 나올 때까지도 몰랐어요.” ‘손 the guest’는 부마자들의 강렬한 빙의 연기가 매회 화제였다. 함께 연기하는 김동욱 역시 그들의 연기를 지켜보면서 힘들었다고 했다. “옆에서 그들의 연기를 지켜보는 것도 힘들었어요. 몰입해서 하는 걸 보면 저도 같이 그 에너지를 따라가게 되니까요. 그 강한 기운을 주고받으면서 상대와 연기를 하는 게 쉽진 않았죠.” 마지막 회에 이르러서 그는 마침내 빙의 연기를 펼쳤다. “이 작품의 클라이맥스기 때문에 고민을 많이 했어요. 또 다른 부마자들의 연기가 워낙 뛰어났잖아요. 전 윤화평에서 박일도로 넘어갈 때 변화의 톤이라던지, 수위를 어떻게 잡아야 할까 고민했습니다.” ‘손 the guest’에서 빼놓을 수 없는 건 김동욱, 김재욱, 정은채 이 삼총사의 케미다. 김동욱은 인터뷰 중에도 삼총사의 얘기를 자주 꺼내며 그들의 남다른 우정을 자랑했다. “혼자 촬영해야 할 신이 있으면 우울해져요. 빨리 친구들이랑 같이 찍고 싶은데 혼자 찍으면 금방 지치거든요. 그런데 같이 찍는 장면에서는 만나기 전부터 힘이 나고, ‘무슨 장난을 치나’ ‘어떻게 재밌게 촬영을 할까’라는 기대감이 생기더라고요. 정말 좋은 친구들이에요. 배우로서도 많이 배웠습니다.” 그중에서도 특히 ‘커피프린스 1호점’에서 호흡을 맞춘 김동욱과 김재욱의 재회에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렸다. 이들은 무려 11년 만에 한 작품에서 만나 새로운 ‘웰메이드 작품’을 내놨다. “(김)재욱이는 머리 짧아진 것 빼곤 똑같았어요. 낯선 게 전혀 없더라고요. 첫 촬영 때부터 편안하게 했어요. 11년이란 시간 동안 연락만 종종 했는데, 이렇게 만나니까 참 좋았습니다. 연기는 말할 것도 없고요.”김동욱은 올 한해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과 드라마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의 승승장구에 지켜보는 시청자, 관객, 팬들도 함께 기뻐했다. “많이들 물어보세요. ‘영화, 드라마 다 잘됐는데 어떻냐’고. 사실 그런 물음에서 제가 ‘올 한해 이렇게 보냈구나’를 느끼죠. 20대 때는 정말 쉬지 않고 작품을 많이 했어요. 30대 초반에는 불안함과 부담을 가지고 작품을 선택했죠. 지금은 그때보단 좀 편안해졌어요. 작품을 볼 때 좀 넓은 시선으로 보게 되더라고요. 작품을 대하는 마음이 바뀌니까 결과물에서도 반응이 달라지는 것 같네요.” 2004년 ‘학교’로 데뷔한 김동욱은 배우 생활 15년 차다. 그동안 드라마, 영화에서 꾸준히 활동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혔고, 마침내 큰 사랑을 받게 됐다. 앞으로 그의 계획은 무엇일까. “올해를 기분 좋게 마무리할 수 있어서 행복해요. 그런 만큼 내년에 열심히 달리기 위해서 남은 두 달을 잘 준비해야 할 것 같네요. 2019년은 올해보다 더 에너지 넘치게 해보고 싶습니다.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37566.htm, 2018/11/11 05: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