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방불명’ 이천수, 제기왕 되다? 도복입고 ‘땀 뻘뻘’ 흘린 사연

OmEPhqB_o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이천수가 도복을 입고 나타났다. ‘그라운드의 풍운아’로 불리며 활약했던 이천수. 그가 이번엔 축구와 비슷하면서도 다른 종목 ‘제기차기’에 도전한다.’지구방위대FC’ ‘대농여지도’ 등 다양한 스포츠 관련 동영상 콘텐츠의 새 장을 연 이천수가 이번엔 ‘제기왕 이천수’ 프로젝트를 내놓는다. 프로그램 설정상 이천수는 북한산에서 마지막 흔적을 남긴 뒤 3년간 사라진 후 어느 날 갑자기 도복 입고 등장해 제기차기로 스포츠계 및 연예계 고수들을 물리친다. ‘제기왕 이천수’는 여러 스타가 참여하면서 점점 사라져 가는 우리 전통의 놀이 제기차기의 부활을 알리는 콘셉트다. 선수 시절 오른발 프리 킥으로 월드컵에서 득점까지 했던 이천수가 이번엔 그 오른 다리를 쉼 없이 움직이며 제기차기 고수를 꿈꾼다.참여 라인업도 주목할 만하다. 지난달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에 이어 이달 UAE 아시안컵 8강을 이룬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을 비롯해 이영표, 최용수, 김태영 등 2002년 4강 신화의 주역들이 나선다. 연예인 중에선 가수 설현, 개그맨 이수근이 등장할 예정이다. 프로그램에 앞서 이천수는 “‘제기왕 이천수’를 계기로 제기차기의 붐이 일어나는 등 우리 전통의 놀이가 다시 주목받았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제기왕 이천수’로 발생하는 기부금은 순직 소방공무원 자녀 장학금으로 전달된다.예고 동영상은 ‘터치플레이’ 유튜브와 페이스북에서 볼 수 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3896.htm, 2019/01/24 13:5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