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측 “2017년 접촉사고 동승자, 명백한 허위”(공식)

Qv6BnqB_o

JTBC가 손석희 사장과 관련한 각종 허위 주장에 대해 추가 입장을 밝혔다. JTBC는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손 사장은 2017년 접촉사고 당시 동승자가 있었다는 주장과 일부 보도는 명백한 허위임을 밝힌다”고 했다. 이어 “이를 증명할 근거도 수사기관에 제출할 것”이라며 “이번 사안을 의도적으로 ‘손석희 흠집내기’로 몰고 가며 사건의 본질을 흐리려는 문제 당사자 김웅 씨의 의도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를 포함한 이번 사안을 둘러싼 모든 가짜 뉴스 작성자와 유포자, 이를 사실인 것처럼 전하는 매체에 대해선 추가 고소를 통해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JTBC는 “문제의 당사자인 김웅 씨가 손 사장에게 거액을 요구하는 내용 등이 담긴 구체적인 공갈 협박의 자료는 일일이 밝히는 대신 수사 기관에 모두 제출하겠다”고 덧붙였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김웅은 지난 10일 오후 11시 50분경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 주점에서 손 사장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경찰에 신고했다. 김웅은 손 사장에게 얼굴을 수차례 폭행 당해, 전치 3주의 상해를 입었다며 진단서까지 제출했다고 알려졌다. 여기에 손사장과 대화내용 녹음파일까지 갖고 있다고 주장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JTBC는 이와 관련해 “김웅 씨가 손 사장에게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하였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오히려 손 사장을 협박한 것이 이번 사안의 본질”이라고 밝혔다. 폭행과 관련해서는 “이번 사안 당일에도 같은 요구 있었고, 이를 거절하자 갑자기 화를 내며 지나치게 흥분했다”며 “‘정신 좀 차려라’고 손으로 툭툭 건드린 것이 사안의 전부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손 사장은 또 이날 JTBC ‘뉴스룸’에서 “뉴스 시작 전에 짧게 말씀드리겠다. 오늘 나에 대한 기사로 많이 놀라셨을 줄 안다. 나로서는 드릴 말씀이 많으나 사실과 주장은 엄연히 다르다는 말만 하겠다”며 “사법당국에서 모든 것을 밝혀주시리라 믿고 나는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뉴스룸’을 진행해 나가겠다. 무엇보다도 ‘뉴스룸’을 시청해주신 여러분에게 심려 끼쳐드리게 돼서 죄송하다는 말을 전한다”고 짧게 입장을 밝혔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3995.htm, 2019/01/25 13:3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