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서 어머니’ 아닌 ‘경찰 윤지현’…’뺑반’ 염정아, 반가운 변신

mQvwlqB_o

‘예서 어머니’가 아닌 ‘경찰 윤지현’이다. ‘대세 배우’ 행보를 걷고 있는 염정아가 카리스마 넘치는 경찰로 변신, 관객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염정아는 24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뺑반'(감독 한준희·제작 호두앤유픽쳐스㈜)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해 잇따른 작품 흥행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입소문’으로 관객 520만 명 이상을 끌어모으며 흥행한 영화 ‘완벽한 타인’에 이어 시청률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JTBC 드라마 ‘SKY 캐슬(스카이 캐슬)’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염정아다.이번에는 ‘뺑반’이다. ‘뺑반’은 ‘차이나타운’ 한준희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영화로, 통제불능 스피드광 사업가를 쫓는 뺑소니 전담반 ‘뺑반’의 고군분투 활약을 그렸다. 신작에서 염정아는 광역수사대 소속 내사과 과장 윤지현 캐릭터로 연기 변신을 꾀했다. 캐릭터로 십분 변신한 듯 이날 염정아는 시종일관 경직된 표정, 강렬한 분위기를 발산했다. 잇따른 작품 흥행에 대한 이야기가 그제서야 멋쩍은 듯 미소를 지었다. 염정아는 “여러 작품으로 인사를 많이 드렸다. 매번 다른 캐릭터를 만드는 것은 배우로서 행복하고 재미있는 작업”이라고 조심스럽게 운을 뗐다.염정아가 연기한 윤지현은 공효진이 분한 은시연의 상사로, 격렬한 움직임 없이도 강한 카리스마를 내뿜는다. 그는 “이번 캐릭터에 대해 ‘너무 멋있다’고 생각한 점이 있다. 감독님과도 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결과는 제가 판단하기는 어렵겠지만 말이다”고 예비 관객들에게 멋진 캐릭터를 기대하게 했다. 또 “배우에게 새로운 캐릭터를 만드는 것 자체가 즐거운 일이다. 계속 좋은 작품에서 여러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염정아가 활약하고 있는 드라마 ‘스카이 캐슬’의 뜨거운 인기로 이번 영화 속 염정아의 분량도 후반 작업에 의해 조정됐는지에 대한 궁금증도 터져 나왔다. 드라마가 언급되자 염정아는 쑥스러운 듯 크게 웃음을 지어 보였다. 이에 대해 한준희 감독은 “시나리오 작업 단계부터 각 캐릭터의 분량과 균형은 (영화와) 비슷했다”고 설명하며 “염정아 선배 작품(‘스카이 캐슬’) 재밌게 보고 있다. 건강 잘 챙기면서 힘내셨으면 좋겠다”고 염정아의 활약을 응원했다.이번 활약은 관객들에게 어떤 인상을 남길지 기대가 쏠린다. 기자간담회 말미 염정아는 “누군가의 엄마나 아내가 아닌 캐릭터에 도전한 것이 오랜만이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염정아의 연기 변신을 만나볼 수 있는 ‘뺑반’은 오는 30일부터 관객을 찾는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3953.htm, 2019/01/25 05:0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