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인’, 우리는 모두 다르다

7TxwlqB_o

“이제 정상인인 척 안 해도 돼서 좋아요.” 영화 ‘증인'(감독 이한)에서 자폐를 앓고 있는 소녀 지우(김향기 분)가 한 말이다. 평범한 학교에 다니던 그가 특수학교로 전학을 가면서 만족감에 이렇게 말했다. 하지만 지우의 이 한마디는 자폐를 앓고 있는 그뿐만 아니라 어쩌면 우리 모두에게 던지는 묵직한 메시지가 아닐까 싶다. ‘증인’은 유력한 살인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 하는 변호사 순호(정우성 분)가 사건 현장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특별할 것 없는 잔잔한 영화 같지만 예상을 깨고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선사한다. 영화는 다른 법정물과 차별화를 뒀다. 그동안 변호사와 검사는 대결구조로 선과 악으로 나뉘었지만 이 영화는 다르다. 함께 나아가고, 서로를 도와준다. 자극적인 싸움 따윈 하진 않는다. 그래서 더 신선하게 느껴진다. 판사 역시 검은 손길에 휘둘리지 않는다. 법정신이라 하면 지루할 법도 한데 ‘증인’은 가볍고 신선하게 풀어내며 재미를 준다. 이 가운데 박근형이 신스틸러로 활약을 톡톡히 한다. 아들의 행복을 바라는 아버지 길재 역을 맡은 그는 엉뚱한 이야기를 한 마디씩 툭툭 내뱉으며 웃음을 준다. 현실적이기도 하면서 따뜻해서 보는 내내 미소 짓게 만든다. 순호는 아버지 길재의 보증 빚을 갚느라 결혼은 뒷전이다. 일상에 찌들어 행복할 것 하나 없는 나날을 보내고 있는 평범한 변호사다. 그러다 로펌 대표의 눈에 들면서 출셋길을 눈앞에 두게 됐다. 그 첫걸음의 시작이 지우와 만남이다. 그는 유력한 살인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서 자폐 소녀 지우를 만나 증인석에 세워야 했고 결국 지우와 친해지기 위해 시간과 노력을 들여 겨우 법정에 세운다. 하지만 무죄를 입증해야한다는 욕심에 지우를 ‘정신병자’로 만든다. 순호는 앞서 지우가 물었던 질문을 떠올린다. “당신은 좋은 사람입니까?” 그는 선뜻 대답하지 못한다. 하지만 재판을 통해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되돌아본다. 그러면서 장애를 가진 지우가 다른 사람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서로 다른 사람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정우성은 순호 내면의 갈등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그는 때론 현실적으로, 때론 상처에 공감하고 아파하면서 영화의 몰입도를 높였다. 그동안 ‘인랑’ ‘강철비’ ‘더킹’ ‘아수라’ 등 강렬한 작품에 출연한 정우성은 오랜만에 따뜻한 캐릭터로 돌아왔다. 김향기는 자폐 소녀 연기를 현실감 있게 표현했다. 다소 조심스러울 수도 있지만 그는 철저한 사전 조사를 통해 자연스럽게 지우와 동화됐다. 김향기가 표현한 지우의 엉뚱함과 순수함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자신의 삶을 다시 한번 되돌아보게 만든다. 또 영화는 자페아가 바라보는 시선과 세상을 보여주면서 자폐를 가진 사람들에게 한 발자국 더 다가갈 수 있게 만들었다. ‘증인’은 우리 모두가 다르지 않다는 걸 말하지 않는다. 장애를 가지고 있든 없든, 사람은 누구나 다를 수밖에 없다는 걸 보여준다. 오는 2월 13일 개봉. 상영시간 129분. 12세 관람가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3683.htm, 2019/01/25 05: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