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클럽 버닝썬, 집단폭행에 성범죄 물뽕까지 ‘사건 확대’

9xfiLqB_o

그룹 빅뱅의 승리가 운영 중인 클럽 버닝썬이 집단폭행과 함께 성범죄 논란에 휩싸였다. 이번 논란과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관련 청원 글이 올라오는 가 하면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이 사건과 관련한 제보를 받으면서 사건은 더 확대되고 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측은 지난 4일 트위터에 “2018년 11월 24일 새벽 6시께, 서울시 강남구의 B클럽에서 벌어진 폭행 사건에 대해 알고 계신 분들을 찾는다. 또한 클럽 내부사정에 대해 잘 알고 계신 분들의 제보를 기다린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지난 11일에는 “데이트 강간 마약으로 알려진 ‘GHB'(일명 ‘물뽕’) 약물을 사용해보셨거나 피해를 입으신 분들, 또 다른 환각제나 최음제 사용에 대해 알고 계신 분들의 제보를 기다린다”고 추가로 올렸다. 앞서 해당 클럽 관계자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김모 씨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순차적으로 터트릴 거다. 버닝썬 고액 테이블 관계자, 대표들이 술에 물뽕타서 성폭행한 여자들 제보도 들어오고 방송사 촬영도 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12월에 성폭행 영상도 입수했다”며 “불특정 다수의 여성 피해자가 많다”고 밝혔다. 또 그는 ‘경사 ***, 경장 *** 외 ***에서 뇌물 받는지 조사 부탁드립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호소했다. 29일 오후 2시 45분 기준 참여 인원은 9만 3001명이다. 뿐만 아니라 게시판에는 ‘**클럽***집단폭행 성폭행 가해자들 모두 강력하게 처벌해주세요’ ‘빅뱅** 클럽*** 사건에 대해 해명이 필요합니다’ ‘**가 운영하는 *** 클럽 철저하게 수사해주세요’ 등의 청원 글이 추가로 올라오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뉴스데크스’에서는 ‘버닝썬 폭행 사건’의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됐다. 앵커는 “CCTV 영상을 확인해 봤더니 경찰 대응에 이해가 안 가는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김 씨는 ‘뉴스데스크’와 인터뷰에서 “가드(보안요원)들이 도와주고 한 명이 주도적으로 저를 때렸다. 수치스러웠다. 사람들이 다 쳐다보는데 기억이 난다”라고 말했다. 그는 장 씨와 보안요원들이 클럽으로 들어간 이후 112에 전화를 걸어 신고했다. 하지만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클럽 관계자와 이야기를 주고받은 뒤 신고자인 김 씨에게 수갑을 채웠다. 경찰은 상황이 담긴 CCTV도 확인하지 않고, 지구대로 나와 조사받으라고 통보를 했다는 게 김 씨의 주장이다. 한편 경찰은 “‘버닝썬 폭행 사건’을 쌍방폭행으로 조사 중이며, 클럽 안에서 벌어진 김 씨의 성추행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4273.htm, 2019/01/29 14:49: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