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클럽 버닝썬 가보니…’꽉’ 닫힌 문, ‘냉랭한’ 반응

gUIxNqB_o

굳게 닫힌 문. 촬영을 저지하는 사람들. 취재하러 왔다가 발길을 돌리는 취재진.28일 ‘집단폭행 사건’으로 논란의 한가운데 올라선 클럽 버닝썬을 찾았다. 굳게 닫힌 문만이 취재진을 맞이한 이 곳에선 어떤 이야기도 들을 수 없었다. 그룹 빅뱅의 승리가 운영하는 곳으로 알려진 버닝썬은 성범죄와 이른바 ‘물뽕'(GHB) 등에 대한 문제까지 제기되면서 사건은 더 확대되고 있다. 지난 28일 MBC ‘뉴스데스크’에서 ‘버닝썬 폭행 사건’의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됐다.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김 씨는 ‘뉴스데스크’와 인터뷰에서 “가드(보안요원)들이 도와주고 한 명이 주도적으로 저를 때렸다. 수치스러웠다. 사람들이 다 쳐다보는데 기억이 난다”라고 말했다. 당시 김 씨는 장 씨와 보안요원들이 클럽으로 들어간 이후 112에 전화를 걸어 신고했다. 하지만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클럽 관계자와 이야기를 주고받은 뒤 신고자인 김 씨에게 수갑을 채웠다. 경찰은 상황이 담긴 CCTV도 확인하지 않고, 지구대로 나와 조사받으라고 통보를 했다는 게 김 씨의 주장이다.이 사건이 일파만파 퍼지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원 글이 올라왔다. 또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이와 관련한 제보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건은 더 확대됐다. 하지만 29일 오후 방문한 버닝썬은 뜨거운 관심과 다르게 휑했다. 취재진이 진을 치고 있을 거란 예상과 달리, 바람만 날렸다. 이야기를 조금이라도 들어보기 위해 버닝썬에 임대를 주고 있는 호텔 측 관계자에게 접근하자 “클럽과 전혀 관련이 없다”고 딱잘라 말하며 선을 그었다. 더불어 현장 취재를 제지하며 호텔 이미지 실추를 우려했다. 발길을 옮겨 역삼지구대로 향했다. 버닝썬 집단폭행 현장에 최초로 출동한 지구대다. 현재 편파대응, 유착 관계 등의 논란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현장에는 한 명의 기자가 현장 상황을 듣기 위해 한 경감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기자 역시 이야기를 좀 더 들어보기 위해 말해달라고 하자 똑같은 멘트에 지친 듯 “옆에 기자에게 물어보라”고 했다. 그럼에도 계속 묻자 경감은 “우리도 할 말은 있지만 경찰은 공무원으로서 국민에 상식에 벗어나는 일은 안 했다는 말씀만 드릴 수 있다”며 “자세한 건 강남경찰서에 물어보라”고 말했다. 역삼지구대를 향한 비난 여론과 취재진의 계속되는 질문에 짜증나는 듯 큰소리를 냈고 끝내 더 많은 이야기는 들을 수 없었다. 사건을 담당하고 있는 강남경찰서는 경찰에 대한 불신으로 가득찬 여론의 분위기를 의식한듯 홈페이지에 공식 보도자료를 내고 입장을 밝혔다. 강남경찰서는 “김 모 씨와 클럽직원 장 모 씨에 대해 상호 폭행 등의 혐의로 피의자로 모두 입건, 강력팀에서 엄정 수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어 “출동 경찰은 주변 목격자들의 진술과 상황을 토대로 법 집행한 후 수사부서로 인계, 추가 수사로써 실체적인 진실을 가릴 수밖에 없다”며 “사건 당일 사안을 엄중히 보고 사건을 명확히 처리하기 위해 주변 CCTV 등 증거를 확보하여 수사 진행 중에 있으며 당초 피해자로 주장했던 장씨에 대해서도 상해로 입건해 조사하고 주변 보안요원들에 대해서도 가담 여부를 철저히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경남경찰서는 또 “어느 당사자의 일방적인 주장에 의해서만 처리할 수 없고 다수의 관계자를 상대로 한 진술, 증거들을 토대로 누구도 억울함이 없도록 하기 위해 차분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건이 확대되고 논란이 연일 이어지자 버닝썬을 운영하고 있는 승리가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승리 측은 당시 상세 상황과 논란에 대해 변호사와 협의 후에 입장을 밝히겠다고 알린바 있으며, 승리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현재 서로가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김 씨와 장 씨가 첨예한 대립을 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시시비비를 가릴 경찰 수사 결과에 눈과 귀가 쏠리고 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4316.htm, 2019/01/30 00: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