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으로 ‘핫하다 핫해’…진실은?

JPiLOqB_o

그룹 빅뱅 멤버 승리(29)가 운영하고 있는 클럽 버닝썬. 이른바 ‘핫한 클럽’으로 떠올라 관심을 받아온 그곳이 이제는 논란의 중심에 우뚝 섰다.MBC ‘뉴스데스크’는 28일 버닝썬에서 일어난 폭행 사건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모 씨(28)는 지난해 11월 이 클럽에서 보안 요원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공개된 CCTV에는 보안요원들이 김 씨를 클럽 밖으로 끌고 나오는 장면, 클럽 이사 장 모 씨가 김 씨에게 폭력을 가하는 장면 등이 담겼다. 김 씨는 현장에 도착한 경찰이 클럽 관계자와 이야기를 주고받은 후 자신에게 수갑을 채웠고, 지구대로 나와 조사받으라고 통보를 했다는 입장이다.김 씨는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리고 버닝썬과 현장에 출동한 경찰의 태도를 꼬집었다. 그는 “순차적으로 터뜨릴 것”이라며 “경찰, 클럽에 억울한 피해자들의 제보 부탁드린다. 얘네 봐 줄 생각 없다. 경찰, 유흥계가 유착돼 무고한 국민이 이렇게 피해 입는 나라 꼴은 못 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더불어 김 씨는 29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리고 “경찰에서는 가장 중요한 증거인 CCTV 열람 신청을 했으나 정당화된 사유를 말하지 않고 비공개로 막고 있다. 개인으로 어두운 유흥계와 공권력의 탄압을 이겨내려면 언론과 여론의 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사건에 대해 강남경찰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김 씨와 장 씨에 대해 상호 폭행 등 혐의로 피의자로 모두 입건, 강력팀에서 엄정하게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출동 경찰관 4명이 피의자 등 사건 관련자 및 목격자들을 상호 분리해 진술 청취했다”며 “김 씨가 인적 사항 확인 거부 및 보안 요원을 폭행하고 난동을 부렸다는 진술이 있어 관련 사실을 확인하려고 했으나 김 씨가 소란을 피워 업무 방해로 체포했다”고 설명했다. 또 “당시 현장 출동한 경찰관으로서는 추가 피해방지 등 초동 조치가 우선이고, 김 씨는 경찰에 사안을 정확히 진술하기 보다 주위에 폭언과 고성을 지르고 클럽 입구의 쓰레기 봉투를 발로 차는 등 위력으로 업무 방해를 하고 있었다”며 “주변에 있는 보안요원들을 때렸다는 피해진술까지 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경찰은 부득이 김 씨를 현행범인으로 체포하게 된 것”이라고 부연했다.더불어 “누구도 억울함이 없도록 하기 위해 차분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는 방침을 드러냈다.이후 이데일리 스타in은 장 씨로부터 CCTV를 추가로 입수해 공개했다. 장 씨는 “이유를 막론하고 폭행을 저지른 점에 대해서는 사과의 말씀드리고 싶다”며 “다만 김 씨가 CCTV에서 보이는 것처럼 여성 손님에게 수차례 접근하는 것을 목격했고, 손님 민원이 이어져 묵과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또 “승리는 사고 당일 클럽에 없었으며 자주 볼 수도 없는 사람”이라며 “관련 자료들을 경찰에 제출하고 성실하게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장 씨는 버닝썬으로부터 퇴사 조치된 상태다.하지만 이를 본 다수 누리꾼은 “경찰이 먼저 발 걸었네”(kmr3****) “경찰이 넘어 뜨려서 안 넘어지려고 목덜미 잡고 뒤로 넘어지는 걸로 보이는데요”(didt****) 등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한편, 현장 취재를 위해 는 28일 버닝썬을 찾았다. 버닝썬의 문은 굳게 닫혀있었으며 버닝썬에 자리를 임대하고 있는 호텔 L 측은 강하게 취재를 제지했다. 더불어 호텔 이미지 실추에 대한 우려의 반응을 보였다. 이어 찾은 역삼지구대 역시 취재에 호의적이지 않았다. 역삼지구대는 버닝썬 폭행 사건 현장에 최초로 출동한 지구대로, 편파 대응, 유착 관계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역삼지구대 소속 모 경감은 에 “우리도 할 말은 있지만 경찰은 공무원으로서 국민에 상식에 벗어나는 일은 안 했다는 말씀만 드릴 수 있다”며 “자세한 건 강남경찰서에 물어보라”고 말했다.사건이 일어난 클럽을 운영하고 있는 승리는 지난해 3월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출연, “얼굴과 이름만 빌려주는 줄 아는데 난 진짜로 (운영)한다. 그러지 않으면 신뢰하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승리, 승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이 사건에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과연 승리가 속 시원한 입장을 표명할지 세간의 시선이 집중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4321.htm, 2019/01/30 05:0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