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랩’ 성동일 “이서진 연기? 내 재산 걸겠다”…’깜짝’

sdReXqB_o

배우 성동일이 ‘트랩’에서 이서진의 연기 변신을 과감하게 예고했다.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OCN 드라마틱 시네마 ‘트랩'(극본 남상욱·연출 박신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는 연출을 맡은 박신우PD와 배우 이서진, 성동일, 임화영, 윤경호가 참석해 작품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트랩’은 OCN 알 수 없는 덫에 걸린 국민 앵커 강우현(이서진 분)의 충격적인 전말을 그린 하드보일드 추적 스릴러로 영화 ‘백야행’의 박신우 PD가 연출을, 드라마 ‘특수사건 전담만 TEN’을 집필한 남상욱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일상에서 쉽게 경험할 수 없는 영화 같은 이야기가 드라마의 정교한 전개 속에 펼쳐질 예정이다.극 중 이서진은 수년간 언론인 신뢰도 1위를 수성해 온 대한민국의 대표 앵커 강우현을 맡았다. 강우현은 사회적 존경과 단란한 가족, 세상 모든 것을 다 가진 듯 보이는 평화로운 인물이었으나, 어느 날 예상치 못한 ‘덫’에 빠져 나락으로 떨어진다. 예고편에서만 보더라도 이서진은 거친 숲속과 갈대밭 사이를 헤쳐 걸어가거나, 피투성이가 된 채 힘겨워하며 생사의 갈림길에서 고통스러워하는 등 처절하고 위태로운 장면을 자주 연기한다. 뿐만 아니라 가정을 지키기 위해 사건의 배후를 끝까지 추적하는 절박한 가장으로서의 면모도 보이며 열연을 펼친다.이에 성동일은 “제가 봤을 때, ‘트랩’으로 이서진은 아마 지금까지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역할에 도전하며 연기 변신을 한 것 같다”며 “촬영 중 이서진이 연기하는 것을 보고 ‘어, 얘 봐라? 목숨 걸었네?’라고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이서진의 연기 열정을 극찬했다. 이어 성동일은 “이서진이 강우현이란 캐릭터를 정말 잘 소화해서 감독님께 ‘처음부터 이서진이라는 배우를 염두에 두고 인물을 만드신 게 아니냐’고 물어볼 정도였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서진 또한 “그전에도 액션 연기는 자주 해봤지만, 스릴러는 ‘트랩’이 처음이다”며 “지금까지 연기했던 작품 중에 가장 많이 (분장으로) 피를 흘리고 총과 칼을 사용하는 장면을 연기했다”고 말해 하드보일드 추적 스릴러 ‘트랩’에서의 강렬한 연기 변신을 기대하게 했다.뿐만 아니라 이서진은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는 남자 강우현이지만, 저는 계속 당하는 입장을 연기했기 때문에 거의 상대 배우에게 맡기고 괴롭힘을 당하며 리액션(반응)을 하는 연기가 주됐다”며 “하지만, 극 중반부에 깜짝 놀랄만한 반전이 펼쳐지는데, 이때부터는 저도 제 역할에 많은 중점을 두며 연기했다”고 말해 드라마 관전 포인트를 소개하기도 했다. ‘트랩’은 ‘시네마틱 드라마’가 아니라 ‘드라마틱 시네마’ 장르. 연출을 맡을 맡은 박신우PD는 “처음에 이 작품을 알게 됐을 때 OCN 채널이 영화적인 도전을 하려는 의지가 강하게 보였다”며 “원래 영화로 준비하던 작품이었기 때문에 이 작품은 뿌리 자체가 영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화를 일곱 편의 드라마로 다시 만들었다고 생각하면 되는데, 영화적인 접근이 강한 드라마를 점에서 다른 드라마와 차별화된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박신우PD가 “‘트랩’을 볼 때만큼은 드라마가 아니라 영화를 본다고 생각하시고 불을 끄고 봐주시면 된다. 대신, 깜짝 놀라 엎을 수 있으니 팝콘은 준비하지 마시길 바란다”고 당부한 ‘트랩’.드라마는 다음 달 9일 오후 10시 20분 처음 방송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4531.htm, 2019/01/31 15:49: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