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설 논란’ 러블리즈, 악플러도 돌 던질 자격 있을까

mo6CmrB_o

욕설 논란의 중심에 선 러블리즈는 고개를 숙였고, 대중은 의외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3일 러블리즈는 네이버 브이라이브 생방송 도중 멤버 한 명이 욕설을 뱉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당시 러블리즈 멤버 이미주는 팬들과 소통하기 위해 생방송을 진행했고, 이때 이미주 뒤에 있던 한 여성은 “저 XX 또 저 XX이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미주는 뒤를 돌아보며 “언니”라고 부른 뒤 서둘러 방송을 종료했다.이 방송 영상은 결국 네이버 브이라이브에서는 삭제됐지만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졌고, 논란은 거세졌다. 결국 소속사는 4일 “일본 프로모션을 마치고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던 도중 부주의하게 그런 상황이 발생했다”며 “팬들에게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고 회사에서도 앞으로 더욱 신중하겠다”고 밝혔다.카메라가 켜져 있다는 것을 인지했든 인지하지 못했든, 또는 욕설한 당사자가 러블리즈 멤버든 스태프든, 신중하지 못했던 것은 분명 잘못이다. 하지만 의외인 점은 러블리즈 측의 공식 사과 이후, 러블리즈를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보내는 이들보다는 안쓰러운 눈길을 보내는 이들이 더 많다는 것이다.그 이유는 바로 당시 생방송 중 러블리즈가 일부 팬들에 의해 악플을 받았다는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당시 영상 캡처를 보면, 악플러들은 러블리즈에게 “맨발 보여줘” “정신 나간 X” “너희 망했어” 등 성희롱 또는 악성 댓글을 달며 조롱했다.이 사실을 알게 된 누리꾼들은 “잘했어. 그런 악플들 보면 분노 표출해. 기분 나쁘다고 해. 이상한 말에 혼자 슬퍼하지 말고. 진짜 극한직업이지… 성희롱을 언제까지 참고 있어야 하냐. 러블리즈 응원한다 화이팅”(itzm****) “욕한 건 잘못했지만 사과까지 했는데 욕 먹을인가. 아이돌은 언제나 웃고 욕 들어도 웃는 감정 쓰레기통인가”(bigb****) 등 댓글을 달며 러블리즈를 향해 응원의 목소리를 높인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4815.htm, 2019/02/05 00:00: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