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준근, 7살때 형 잃고…가족과 미국으로 이민 간 아픈 사연

yMj1TrB_o

개그맨 송준근이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던 과거의 아픔을 털어놨다. 10일 재방송된 KBS1 예능 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송준근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송준근은 이날 중학교 동창인 친구를 찾고자 방송에 출연했다고 밝혔다. 그는 친구를 찾는 이유에 대해 “내가 외동 아들인줄 알고 있는 사람이 많은데 사실은 형이 있었다”고 어렵게 입을 열었다.이어 “불의의 사고로 형을 떠나 보내야 했다. 그 시기에 어머니가 굉장히 힘들어 했다”며 “(그런 이유에서) 이민을 갔다가 어머니와 나만 다시 한국에 돌아오게 됐다”고 말했다. 어린시절 송준근은 가족들과 함께 계곡으로 놀러갔다. 두살 위인 9살 형과 놀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지만, 형은 이끼를 밟아서 미끄러져 물에 빠졌고 결국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송준근은 “형을 잃은 뒤 어머니의 관심과 사랑이 집착처럼 느껴졌다. 그 시기에 숨통을 트일 수 있게 해준 친구가 바로 그 친구였다”고 덧붙였다.’TV는 사랑을 싣고’는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5148.htm, 2019/02/10 17:03: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