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의 ITZY 되고파…” 있지, 가슴 벅찬 가요계 첫발(종합)

18GS5rB_o

“누군가의 동생 그룹 말고, ‘제1의 ITZY’로 불러주세요.”12일 오후 3시 서울시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신인 걸그룹 ITZY(있지)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쇼케이스에는 ITZY멤버 예지, 리아, 류진, 채령, 유나가 참석해 첫 디지털 싱글 앨범 ‘IT’z Different(있지 디퍼런트)’와 타이틀곡 ‘달라달라’ 무대를 공개했다.’ITZY’는 꼭 갖고 싶고, 절대 놓치고 싶지 않은 존재를 뜻하는 트렌디한 단어 ‘IT’을 포함한 그룹명으로, ‘너희가 원하는 거 전부 있지? 있지!’라는 의미를 지닌다. 데뷔곡 ‘달라달라’는 특별한 개성을 지닌 다섯 명의 멤버들이 만나 유니크한 조합을 탄생시킨 것에 기안해 기존 K팝의 형식을 깨고 새롭게 제작한 ‘Fusion Groove(퓨전 그루브)’ 트랙이다.ITZY는 원더걸스, 미쓰에이, 트와이스를 배출하며 ‘걸그룹 명가’로 불리는 JYP 엔터테인먼트가 4년 만에 발표하는 신인 걸그룹. 이날 ITZY 멤버들은 ‘긴장 반 설렘 반’이 드러나는 얼굴로 쇼케이스에 등장했다. 소속사와 관련된 질문에 류진은 “JYP엔터테인먼트의 명성 덕분인지, 데뷔 전부터 과분할 정도로 관심을 많이 받았다”며 “그 명성에 흠이 가지 않도록, 관심에 보답하는 ITZY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하지만 이미 대형 그룹으로 자리매김한 같은 소속사 선배 걸그룹의 후광에서 자유롭지는 않을 ITZY. 이에 예지는 “ITZY는 ITZY만의 5인 5색 매력이 있다”며 “10대 다운 틴크러쉬(Teen Crush)’가 콘셉트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트와이스 선배님들은 사랑스럽고 발랄한 색깔을 갖고 있다면, ITZY는 ‘걸크러시’를 풍기고 밝고 건강한 그룹으로서 면모를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ITZY 멤버들은 데뷔 전부터 이미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바 있다. 예지는 SBS ‘더팬’에 출연해 출중한 가창력과 퍼포먼스로 대중의 눈도장을 받았으며, 류진은 JTBC ‘믹스나인’에서 여자 부문 1위에 오르며 탄탄한 실력과 팬덤 영향력을 입증했다. 채령은 Mnet ‘식스틴’을 통해 일찌감치 얼굴을 알리며 K팝 팬들의 지지를 받았다. 유나는 JYP 아이돌 그룹 스트레이키즈를 탄생시킨 Mnet 리얼리티 프로그램 ‘스트레이 키즈’에 등장한 적 있다.하지만 연습생 신분으로서 브라운관에 얼굴을 비추는 것과, 정식으로 데뷔한 지금이 같지는 않을 터. 류진은 “믹스나인이 끝나고 다시 데뷔를 위해 연습을 시작하면서 실력적인 부분에서 가장 많이 노력했다”며 “그 좋은 경험을 발판 삼았기에 ITZY로 데뷔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달라진 모습을 기대하게 했다.’트와이스 동생 그룹’ ‘드림팀’ ‘2019년 가요계 태풍의 눈’ 등 현란한 수식어와 함께 데뷔한 ITZY. 막상 멤버들은 수식어에 감사하면서도 자신만의 차별적 매력을 자랑했다. 채령은 “‘ITZY는 ITZY하다’는 말을 듣고 싶다”며 “다른 수식어 없이 우리 팀명만으로도 모든 설명을 대신할 수 있는 팀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으며 리아는 “‘독특한’ ‘지금까지 본 적 없는’과 같은 수식어가 생겨 우리만의 성격을 보여줄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류진은 “‘트와이스 동생 그룹’이라는 수식어로 대 선배님과 함께 언급돼서 감사하지만, 저희도 저희만의 색깔을 갖고 있으니 ‘제1의 ITZY’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고 고백했다. 유나 또한 “‘2019년이 낳은 스타’ ‘2019년이 낳은 별’이라는 소리를 정말 듣고 싶다”며 “그런 수식어에 걸맞은 팀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ITZY 데뷔곡 ‘달라달라’는 1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 공개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5362.htm, 2019/02/12 17:4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