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 쫓는 방법 좀”…송새벽·고준희 스릴러 ‘빙의’, 궁금증↑

hGs19rB_o

배우 송새벽 고준희 주연 ‘빙의’ 메인 예고편이 시선을 사로잡는다.케이블 채널 OCN 새 수목드라마 ‘빙의'(극본 박희강·연출 최도훈) 측은 13일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빙의’는 영이 맑은 불량 형사 강필성(송새벽 분)과 강한 영적 기운을 가진 영매 홍서정(고준희 분)이 사람의 몸에 빙의해 범죄를 저지르는 사악한 영혼을 쫓는 내용을 그리는 스릴러 드라마다. 그간 유쾌한 티저를 공개해온 바 있다. 이와 달리 메인 예고편에서는 심상치 않은 분위기와 의미심장한 이야기를 담아 눈길을 끈다.술잔을 앞에 두고 마주 앉은 두 사람. “내가 절대 안 믿는 게 두 가지 있는데 무당하고 귀신이야”라는 강필성에게 “나는 지금도 보이거든요?”라는 홍서정의 호흡에 시선이 쏠린다. 필성은 “내가 경찰인지 사기꾼인지 ‘영빨’로 감지가 안 돼?”라고 묻는다면, 선뜻 대답하기 어려울 정도로 불량스러운 외모와 말투를 가졌지만, 시신만 봐도 예리한 눈빛으로 돌변하는 타고난 ‘감’을 가진 강력계 형사다. 그런 그가 영이 강한 영매 서정과 함께하게 된 이유에 궁금증이 높아진다.귀신을 믿지 않는다고 하던 필성의 태도가 달라졌다. 불안한 눈빛으로 “귀신들 쫓아내는 방법이나 좀 알려주쇼. 가서 퇴치해주면 더 좋고”라고 말하는 필성의 얼굴은 부쩍 수척해 보인다. 목적을 알 수 없는 부적들과 그 앞에서 속내를 알 수 없는 표정을 한 서정, 굿을 하고 있는 무당의 등장은 흥미를 자극한다.특히 20년 전 연쇄살인마의 목소리와 실루엣은 예비 시청자를 소름 끼치게 한다. 무엇보다 “네 안으로 들어가면, 네 능력과 기억을 모두 가질 수 있다는거냐?”라고 빙의를 예고, 20년 전 무슨 사건이 있었던 것인지, 또 20년이 지난 현재 어떤 일이 벌어지는 것인지,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킨다.’빙의’는 오는 3월 6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5410.htm, 2019/02/13 10:4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