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프스병 고백’ 최준희, 누리꾼 “널 미워하지 않아”

Xniq7rB_o

고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개인방송 채널을 개설하고 사람들과 소통을 시작했다. 오랜만에 근황을 공개한 최준희 양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엄마 같은 마음으로 응원을 가득 담은 댓글을 남기고 있다.최준희는 지난 10일 영상 재생 사이트 유튜브에 개인 채널 ‘준희의 데일리’를 개설하고 최근 근황을 전했다. 공개된 영상 속 최준희는 다소 부은 얼굴로 마스크를 내린 모습이어서 눈길을 끌었다. 영상에서 최준희는 “저를 아는 분도 모르시는 분도 많으실 거다. 본격적으로 시작하기에 앞서 저를 소개하고자 한다”며 “SNS에 그림과 글을 올리면서 활동하는 평범한 17살 여고생, 많이 알고 계시듯이 배우 최진실 님의 딸 최준희”라고 말했다.그는 또 “최근 두 달 동안 루프스병이라는 병에 걸려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난치병이고 자가면역 질환이다. 막상 걸리면 사람을 미쳐 돌아버리게 한다. 조금 나아져서 어제(9일) 퇴원했다”고 털어봤다.이어 “체중이 1, 2주 만에 10kg이 늘었다”며 “피부병 걸린 사람처럼 홍반이 생기고 피부가 뜯어져 나간다. 제 모습이 괴물 같다. 거울 볼 때마다 자존감이 팍팍 깎이고, 난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지? 라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최준희는 마지막으로 “저에 대한 논란이 많았다. 절 싫어하고 미워하시는 분들은 계속 그러실 거고 많은 말이 오갈 것이다. 그런 말들 신경 쓰지 않고 제 갈 길을 가겠다”며 “절 사랑해주는 분들이 많다는 걸 잊지 않고 제 모습을 그대로 보여드리며 활동하겠다”며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겠다는 씩씩한 계획을 전하기도 했다.최준희의 영상이 공개된 뒤, 누리꾼들은 그를 향해 응원의 댓글을 남기며 미래를 응원했다. “동정의 시선으로 보고 싶지 않다. 그냥 묵묵히 삶을 응원하고 싶다. 모든 국민들이 알고 있는 가정사로 인하여 고통받지 말고 어떤 삶을 살던 행복하길 바라는 마음이다. 아프지 말고 웃는 삶이 많기를 바란다.”(ykjh****)”힘내요! 준희양, 응원합니다”(kimj****)”준희야. 엄마, 아빠 몫까지 행복하게 살아”(byni****)”이럴 때 엄마가 살아계셨으면 딸에게 큰 힘이 될 텐데 너무 안타깝습니다! 하늘에서 도와주실 거에요. 꼭 완치되길 바랍니다” (love****)”준희양, 아무도 당신을 미워하지 않아요. 응원할게요.”(sjyi****)누리꾼의 응원에 최준희는 자신감을 얻었는지, 그는 오늘(12일) 새로운 영상을 올리며 남자친구를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5371.htm, 2019/02/13 00:0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