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하’, 이번엔 불교와 기독교다…新 문제작(종합)

EDtuesB_o

‘검은사제들’의 장재현 감독이 신작 ‘사바하’로 돌아왔다. 전작에 이어 이번에도 종교를 소재로 삼았다. 불교와 기독교, 선과 악의 불분명한 경계 등을 공포스럽게 다뤄 또 하나의 문제작을 내놨다. 13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사바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이정재, 박정민, 이재인, 장재현 감독이 참석했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 분)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장재현 감독은 “‘신을 찾으려다가 악을 만났다’라는 한 줄에서 시작됐다”고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를 밝혔다. 장 감독은 “세상이 불합리하고 어두울 때면 ‘신이 과연 있을까’라는 의문점이 들었다. 그래서 기사를 찾아보면 사람들이 종교를 만드는데, 그러다가 신의 존재에 대해 궁금증에 의문을 가지더라. 결국은 공허함만 남게 되는데 거기서 영화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사바하’는 장 감독의 전작 ‘검은 사제들’과 다르게 오컬트적인 부분보다는 종교의 색채를 더 강조했다. 장 감독은 “‘검은 사제들’이 캐릭터로 이야기를 했다면 ‘사바하’는 서사가 주인공인 영화를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배우들이 캐릭터의 발란스를 잘 잡아주셔서 어느 누구도 튀지 않게 서사가 잘 나온 것 같다”고 했다. 이정재는 오랜만에 현대극으로 돌아왔다. 그는 이 영화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은 욕구가 많아서 해보지 않은 캐릭터 위주로 시나리오를 봤다”며 “그러다 당시 시나리오 들어온 것 중에 가장 재밌었고 이런 장르를 해보지 않아서 박목사 역을 맡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영화에서 눈에 띄는 건 신인 배우 이재인이다. 이재인은 ‘사바하’가 첫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소화했다. 장 감독을 비롯해 이정재, 박정민, 진선규 등은 입을 모아 칭찬했다. 장 감독은 “오디션장에서 처음 만났는데, 이재인 배우의 목소리가 너무 좋았다”며 “영화 시작할 때 내레이션으로 넣기 좋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험에 비해 신을 잘 이해하고 종교적인 지식들을 많이 가지고 있어서 커뮤니케이션하기에 너무 좋았다”고 칭찬했다. 이정재는 “만나는 신이 많지 않아서 어떻게 연기하는지 잘 몰랐는데 영화를 보고 나니까 어떻게 이렇게 연기를 잘하는지 깜짝 놀랐다”며 “신인인데도 불구하고 자기가 표현해야 할 모든 것들을 잘 표현하는 모습을 보고 매우 놀랐다”고 평했다. 진선규 역시 “삼촌 팬 한 명이 늘었다”며 이재인의 첫 영화 데뷔를 축하했다. 최근 ‘극한직업’으로 천만 배우 대열에 들어선 진선규는 ‘사바하’에서 스님으로 출연한다. 그는 “1000만 관객이 동원된 영화를 하게 됐다. 영화 상영 전에 (‘사바하’ 배우들이) 천만 기운을 불어넣어달라고 했는데 제가 불어넣지 않아도 잘될 거 같아서 필요할 때마다 기운 불어넣겠다”고 말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정민은 이번 영화에서 미스터리한 정비공 나한 역을 맡았다. 그는 “개인적으로 연기에 대한 초조함보다는 영화 한 편에 대한 100% 응원이 들어간 영화 작품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감독님 말씀하신 것 처럼 스토리가 주인공인 이 영화가 많은 분께 잘 다가가서 재밌게 느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장 감독은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그는 “제가 옛날에 ‘아마겟돈’ 본 이후로 운 적이 없는데 열심히 만들었다”며 “배우분들이 너무 잘해주셨고 관객 분이 재밌게 보셨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사바하’는 오는 20일 개봉하며 상영 시간은 122분이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5480.htm, 2019/02/14 05:0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