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터질 준비 됐습니까?

dhdYlsB_o

SBS에서 처음으로 시도하는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가 오늘(15일) 베일을 벗는다. ‘열혈사제’는 ‘굿닥터’ ‘김과장’을 집필한 박재범 작가와 ‘펀치’ ‘귓속말’을 연출한 이명우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배우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등이 출연한다. 첫 금토드라마인 만큼 SBS는 이를 간 모양새다. 실력파 제작진과 연기력 탄탄한 배우들을 힘을 합친 만큼 안방극장을 어떻게 사로잡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에 첫 방송을 앞두고 관전포인트를 살펴봤다. ◆ 일주일 스트레스 날려줄 ‘코믹 수사극”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 김해일(김남길 분)과 바보 형사 구대영(김성균 분)이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코믹 수사극이다. 죄악의 도시 구담을 장악하고 있는 카르텔 일당을 일망타진하는 그들의 이야기가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열혈사제’는 부정 부패의 온상인 사회 악들을 저격하면서도, 이를 풍자와 해학으로 풀어내 극의 재미를 살릴 예정. 살아 움직이는 생생한 캐릭터 플레이는 물론, 극 전반에 강력한 웃음 코드를 가미해, 삶에 지친 이들이 마음껏 웃을 수 있는 시간을 선물할 것이다.◆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역대급’ 사제의 탄생어디서도 보지 못한 새로운 사제 캐릭터는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한다. 불의를 보면 화를 참지 못하는 사제 김해일은 죄짓고도 마음 편히 사는 나쁜 놈들을 향해 거침없이 독설하고, 사이다 액션을 날린다. 뿐만 아니라 김해일은 국정원 요원 출신이라는 독특한 이력을 갖고 있는 인물. 충격적인 사건을 겪고 사제의 길을 걷게 된 그의 사연도 주요하게 그려질 전망이다. 분노해야 할 곳에 분노를 터뜨리는 이 쌈박한 사제의 등장은 안방극장에 신선한 충격을 선사할 것이다.◆ 김남길X김성균X이하늬, 막강 배우들의 시너지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등 막강 배우들의 시너지 역시 기대된다. 김남길은 까칠함과 깡으로 무장한 신부 김해일 역을 맡아, 또 한번의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한다. 김성균은 겁쟁이 쫄보 형사 구대영 역을 맡아 진지와 코믹을 넘나드는 열연을 펼친다. 천만배우로 등극한 이하늬는 파이팅 넘치는 욕망 검사 박경선으로 변신해, 물오른 연기를 선보인다.여기에 탄탄한 연기력의 배우 군단은 힘을 보탠다. ‘악의 카르텔’로 활약할 고준, 이문식, 김원해, 정인기, 정영주, 한기중, 김형묵은 극의 긴장감을 더한다. 스웩 넘치는 신입형사로 분할 금새록, 극중 김남길에게 아버지와도 같은 존재인 신부 정동환, ‘성당 식구들’ 백지원, 전성우 등이 극을 풍성하게 채울 예정이다. ◆ 믿고 보는 제작진의 의기투합’열혈사제’는 드라마 ‘김과장’ 열풍을 일으키며 자신만의 독보적인 필력을 확인시킨 박재범 작가와 ‘펀치’ ‘귓속말’ 등 웰메이드 드라마를 연출했던 이명우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이라는 장르로 구현될 박재범 작가의 위트 있는 스토리, 개성 넘치는 캐릭터의 향연은 벌써부터 드라마 팬들을 두근거리게 하고 있다. 이를 이명우 감독이 박진감 넘치는 연출로 화면에 담아낸다. ‘열혈사제’는 오늘(15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출처 : [http://news.tf.co.kr/read/entertain/1745641.htm, 2019/02/15 11:43:27]